검색어 입력폼

"백만 장 팔았다"…엔터주 "호실적" 기대

연합뉴스 입력 10.19.2021 09:38 AM 조회 1,009
"에스엠 영업이익 흑자전환…JYP 영업이익 62%↑"
보이그룹 스트레이키즈[JYP엔터테인먼트 제공]

밀리언셀러로 오른 스트레이키즈 등 보이그룹들의 앨범 판매 호조에 힘입어 에스엠[041510](SM)과 JYP Ent.[035900](JYP)가 올해 3분기에 호실적을 달성했다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박하경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19일 에스엠의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201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흑자 전환할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3분기 매출액 전망치는 49% 증가한 1천720억원으로 제시했다.

이는 보이그룹 NCT127(229만장)의 앨범 발매로 3분기 앨범 판매량이 336만장을 기록하는 등 본사 별도 매출액이 작년 동기보다 65% 증가한 968억원을 달성한 영향이 컸다.

JYP의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532억원, 180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 대비 54%, 62%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기존 전망치를 10% 웃도는 수치다.

보이그룹 스트레이키즈(134만장)와 걸그룹 있지(ITZY)(34만장)의 앨범 판매 호조에 힘입어 전체 앨범 판매량이 193만장으로 역대 최대를 달성했다. 여기에 지난 6월 앨범 매출이 3분기로 일부 이연되면서 앨범 매출은 252억원으로 109% 성장했다.

박 연구원은 "JYP는 앨범 판매 호조로 스트리밍 매출도 50% 증가한 93억원으로 예상한다"며 "3분기에는 음원 등 콘텐츠 매출이 79% 급증해 역대 최고 영업이익률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NCT 127, 유튜브서 25일 정규 3집 리패키지 발매 기념 생방송[에스엠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들 엔터주는 연말과 내년 공연 재개 기대감도 받고 있다.

박 연구원은 "에스엠은 지난해 공연 부재로 고정비 부담이 늘어 이익 감소 폭이 4개 사 중에서 가장 컸다"며 공연시장이 재개되면 빠른 속도로 정상화할 것"이라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8만5천원을 유지했다.

JYP의 경우 올해 말 트와이스 공연을 계획 중이고 '위드코로나'가 시작된 일본에서 니쥬 콘서트 기대감도 나온다.

한국투자증권은 JYP에 대해 내년에 신인 걸그룹과 보이그룹(라우드) 데뷔도 예정돼 있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5만2천원을 제시했다.

이날 에스엠은 전날보다 3.71% 오른 7만5천500원에, JYP는 2.57% 오른 4만3천900원에 각각 거래를 마쳤다.

이날 종가 기준 시가총액은 에스엠이 1조7천901억원, JYP가 1조5천583억원 규모다. 한때 엎치락뒤치락하던 두 엔터주의 시총 순위는 지난 9월부터 에스엠이 앞서고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