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팬데믹 뚫고 날아온 크리스 마틴…경계를 넘은 우정의 노래

연합뉴스 입력 09.27.2021 09:49 AM 조회 354
BTS-콜드플레이 '마이 유니버스' 작업기 다큐…"사랑의 힘은 모든걸 초월"
그룹 BTS와 밴드 콜드플레이[James Marcus Haney x Heo Jae Young x Kim So Jung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계에서 가장 인기 많은 아티스트가 한국어를 하고, 서양의 아티스트가 아니라는 게 저한테는 매우 특별하게 다가와요."(크리스 마틴)


"직접 크리스도 여기 와 주고 녹음도 같이하고…. 따로가 아니라 함께라는 주제가 너무 좋았어요."(BTS 뷔)

세계적 록밴드 콜드플레이 보컬 크리스 마틴은 지난 4월 방탄소년단(BTS)과 '마이 유니버스'(My Universe)를 함께 작업하기 위해 내한했다.

팬데믹으로 국경이 높아지고 사람 사이가 멀어진 시대. 원격으로 파일을 주고받으며 작업할 수도 있었지만, 그는 직접 한국에 날아와 BTS를 만나는 길을 택했다.

콜드플레이와 BTS 멤버들의 컬래버레이션 곡 '마이 유니버스' 작업기를 그린 다큐멘터리 '인사이드 마이 유니버스'(Inside 'My Universe')가 26일 오후 유튜브 '방탄TV' 계정에 공개됐다.

빅히트뮤직이 제작한 약 13분 분량의 다큐멘터리는 팬데믹을 뚫고 서울에서 마주한 크리스 마틴과 BTS가 경계를 뛰어넘어 하나의 음악을 만들어 가는 과정을 담고 있다.

마틴은 다큐멘터리에서 "'BTS가 너랑 곡을 하나 하고 싶대'라는 연락을 받고 '그게 어떻게 가능해'라고 했다"며 협업 이야기가 처음 오간 순간을 떠올렸다.

"하루는 제 친구가 '마이 유니버스'라는 말을 했어요. 멋진 제목이라고 생각해서 '마이 유니버스'를 적어놨어요. 그래서 제 친구한테 가서 'BTS를 위한 가이드를 만들어 보자'고 했죠."

한국에 오기까지는 "매우 힘든 여정"이었다. 그는 "운 좋게도 녹음을 위해서 이틀 동안 머무를 수 있다고 허락을 받을 수 있었다"고 전했다.

마틴은 최근 애플뮤직과의 인터뷰에서도 입국 과정에서 엄격한 방역절차를 거친 것을 떠올리며 "여기가 어딘지, 사람들이 뭐라고 말하는지 알 수가 없었지만 그래도 결국엔 BTS를 만날 수 있을 거라는 희망이 있었다"고 이야기한 바 있다.

BTS 멤버들도 설레기는 마찬가지였다. "연예인처럼 생각하던 사람"(진), "스타디움 투어의 왕 같은 느낌"(정국), "한때 롤 모델이었다"(뷔), "사람들에게 너무 좋은 영향을 가지고 있는 분"(지민) 등 동경하던 뮤지션과 함께 작업하게 된 멤버들의 흥분이 전해진다.
 

BTS-콜드플레이 '마이 유니버스' 작업기 다큐멘터리[빅히트뮤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멤버들과 마틴이 함께 녹음하는 장면도 공개됐다. 녹음을 지켜보던 마틴은 함박웃음을 지으며 연신 "완벽했어요", "너무 좋아요" 등의 반응을 보낸다.

'마이 유니버스'에는 "유 아 마이 유니버스"(you are my universe) 등의 영어 후렴뿐만 아니라 "너는 내 별이자 나의 우주니까 / 지금 이 시련도 결국엔 잠시니까", "자 어서 내 손을 잡아" 등 한국어 가사가 상당 부분 담겨 있다.

서로 다른 존재들을 잇고, 불가능해 보이는 만남과 공존을 가능케 하는 것은 결국 우주적 사랑이라는 메시지다. 서양의 록밴드, 동양의 보이그룹이란 차이를 넘은 이들의 협업도 마찬가지다.

"좋아하는 BTS 음악이 많다"는 마틴은 "그들의 음악을 들어보면 자신을 찾고 나 자신이 되자는 연대의 메시지가 담겨 있다. 제 생각과 똑같다"고 했다.

슈가는 "너와 내가 이루는 우주라는 건 우리가 여태까지 했던 메시지와도 결이 비슷하다"고 했고, 제이홉은 "나의 우주는 사실 네가 만들어 준다는 걸 궁극적으로 이야기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RM은 "'유 아 마이 유니버스'라고 하면 (BTS에게) 그 대상은 당연히 아미여야 하지 않나"라며 "언젠가 우리와 아미(팬클럽)가 만날 날을 생각하면서 (가사를) 썼다"고 전했다.

BTS 멤버들은 최근 특사 활동을 위해 뉴욕을 방문했을 때 콜드플레이와 재회하는 등 교류를 이어왔다. 멤버들이 선물한 개량한복을 마틴이 26일 '글로벌 시티즌 라이브' 자선콘서트 현장에서 입고 있는 장면이 포착되기도 했다.

'마이 유니버스'는 콜드플레이와 BTS의 음악적 색채가 적절히 조화됐다는 평을 받으며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 24일 공개된 손글씨 가사 비디오(Lyric Video)는 조회수 2천500만회를 넘겼고, 음원은 최대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 글로벌 차트에서 이틀 연속 3위를 기록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