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코로나19 완치 어린이·청소년 10%는 후유증"

연합뉴스 입력 09.14.2021 10:35 AM 수정 09.14.2021 10:36 AM 조회 155
이스라엘 3∼18세 조사…호흡 곤란·무기력·미각 상실 등 지속 증상
학교 수업 받는 이스라엘 어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앓았던 어린이와 청소년의 경우 회복되더라도 10%가량은 후유증을 보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는 이스라엘 보건 당국의 조사를 바탕으로 한 것으로서 성인의 경우 코로나19가 중증으로 악화하는 사례가 많았지만, 상대적으로 심각한 합병증이 적었던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연구라는 데 의미가 있다고 로이터 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 연구에서는 지난 6월 코로나19에 감염된 3∼18세 어린이·청소년의 부모를 대상으로 호흡 곤란이나 무기력증 여부, 또는 미각·후각 상실 등의 지속 증상이 있는지 전화로 조사했다.

설문 결과 응답자 자녀의 11.2%가 회복 후에도 지속 증상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후 6개월이 지난 뒤에도 증상을 보인 경우는 1.8∼4.6%로 감소했다.

조사가 이뤄진 시기에는 12∼15세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허용됐으며, 16∼18세는 이보다 몇 달 앞서 접종이 시작됐다.

다만 이스라엘 보건 당국은 코로나19 백신과 후유증의 상관 관계는 발표하지 않았다.

최근 영국의 한 연구 결과에서는 코로나19에서 회복된 어린이의 14.3%가 지속 증상을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