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차량 전면 창이 진화한다…헤드업 디스플레이 특허출원 활발

연합뉴스 입력 07.27.2021 08:28 PM 수정 07.27.2021 05:42 PM 조회 1,867
2011년 27건서 작년 102건으로 ↑
현대자동차 제네시스 g80 시연 hud. 출처 현대자동차


차량용 헤드업 디스플레이 기능이 단순한 길 안내 정보제공에서 벗어나 영화, 게임 등 운전자들 편의를 위한 영역까지 확대되면서 관련 특허출원도 활기를 띠고 있다.

25일 특허청에 따르면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광학 장치에서 생성된 영상을 운전자가 차량 전면 창에서 볼 수 있도록 표시하는 것이다.

차량용 헤드업 디스플레이 관련 특허출원은 2011년 27건에서 지난해 102건으로 급증했다. 연평균 14% 증가했다.



대기업이 49%(434건)로 출원을 주도했고 중소기업 13.5%(114건), 대학 및 연구소 6.7%(60건) 등 순이다.

현대모비스(93건), 현대자동차(80건), 현대오트론(71건)의 기술 개발이 많이 이뤄지고 있다.

최근에는 엘지전자(57건), 삼성전자(36건), 엘지이노텍(17건), 에스케이텔레콤(17건) 등 전자, 통신업계의 특허출원도 활발하다.

영상의 품질을 높이는 기술이 가장 큰 비중(412건, 47%)을 차지했다.

장치를 소형화하거나 부품 성능 저하를 방지하는 기술(155건, 18%), 주변 환경을 검출하는 기술(127건, 14%), 운전자의 몸짓·눈빛·음성을 이용해 영상을 제어하는 기술 등(79건, 9%)도 많이 출원된다.

최근에는 2차원 영상 외에 홀로그램을 이용한 3차원 영상을 표시하는 디지털 홀로그램 방식도 개발된다.

이수한 특허청 일반기계심사과 심사관은 "전기차, 자율주행차 등 첨단 자동차 산업 성장과 함께 헤드업 디스플레이 특허출원이 더 늘어날 것"이라며 "주행 환경에 따라 영상의 밝기와 위치를 자동 조절하는 것이 헤드업 디스플레이의 경쟁력을 결정할 중요 요소로 보인다"고 밝혔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