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박혜수·조병규·지수…연이은 학폭 의혹에 KBS 비상

연합뉴스 입력 03.03.2021 10:02 AM 조회 2,910
에이프릴 나은 출연 SBS '모범택시'도 수습책 고심
(왼쪽부터) 조병규, 박혜수, 지수[각 소속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예인들의 학교폭력(학폭) 논란으로 방송가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주연이나 메인 MC와 관련한 학폭 의혹이 잇달아 제기된 KBS가 가장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3일 방송계에 따르면 JTBC 'SKY 캐슬'에 이어 OCN '경이로운 소문'까지 드라마가 연타석으로 홈런을 치면서 주목받은 배우 조병규는 기세를 몰아 '국민 MC' 유재석과 KBS 2TV 새 예능 '컴백홈'에 출연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비롯한 학폭 의혹이 소속사의 강력한 대응에도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자 KBS는 결국 '출연 보류'를 선택했다.

KBS는 "조병규는 일련의 논란에 대해 법적 대응을 진행 중이지만 예상보다 법적 판단이 늦어짐에 따라 출연자의 출연을 강행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판단, 조병규의 출연을 보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조병규 자리에는 개그맨 이용진이 투입됐다.

OCN '경이로운 소문' 역시 시즌2 제작을 예고했지만, 현재로서는 착수조차 어려운 상황이 됐다.

지난달 26일 첫 방송 예정이었던 드라마 '디어엠'은 여주인공으로 나선 박혜수가 학폭 의혹에 휩싸이면서 편성이 연기됐다.

박혜수가 초등학교부터 대학교까지 학폭 피해를 주장하는 사람들과 갈등이 장기화하면서 법정 공방에 접어들면서 일정을 강행할 수 없게 됐다.

KBS는 드라마 편성도 상황이 정리될 때까지 미루기로 하면서 "출연자 관련 사안에 대한 면밀한 검토와 프로그램의 완성도 제고를 위해서"라고 밝혔다.

'컴백홈'과 '디어엠' 일정 연기를 결단하면서 수습 국면에 들어서는가 했던 KBS는 시청률 두 자릿수에 근접하며 인기리에 방영 중인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의 주연 지수의 학폭 의혹까지 불거지면서 다시 한번 곤경에 처했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진 피해 주장 사례는 광범위한 언어·물리적 폭력이라 지금껏 나온 연예인 학폭 의혹 중 수위가 가장 심각하고, 피해를 호소하는 사람도 여러 명이라 수습이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지수의 소속사인 키이스트는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이메일로 관련 제보를 접수해 취합한 뒤 판단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그러나 KBS 홈페이지 등에는 지수의 하차를 요구하는 글이 잇따르면서 당장 다음 주 월요일 편성 여부를 재고해야 할 처지가 됐다. '달이 뜨는 강'은 촬영 막바지인 상황이라 혹시 주연 배우 교체 등 상황이 발생하면 초중반부부터 모두 재촬영해야 할 수도 있어 타격이 클 것으로 보인다.

KBS는 이날 창립 기념일이라 공식적으로는 대응을 미루고 있지만 고심이 깊은 분위기다. KBS는 물론 드라마 제작사 등도 편성과 관련해서는 일절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한편, SBS 역시 걸그룹 에이프릴 나은이 주조연급으로 출연할 예정인 드라마 '모범택시' 첫 방송을 앞두고 비상이 걸렸다. 나은은 앞서 에이프릴 전 멤버를 따돌렸다는 의혹을 받고 있으며 이와 함께 학교폭력 가해 논란도 일었다.

SBS 관계자는 "정확한 상황을 파악 중이다. 사실 확인 후 논의 예정"이라고 말을 아꼈다.

유튜브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