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제재" 화웨이, 우한에 광전자 칩 시설 구축…"자립 행보"

"화웨이의 중국내 첫 반도체 제조 시설" "반도체 공급 능력 제공"

화웨이 로고

AP 통신 발행 사진 캡처[재배포 및 DB 금지]

미국의 제재로 곤경에 처한 중국의 거대 통신장비 화웨이(華爲)가 기술 자립을 위한 행보에 속도를 내고 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4일 화웨이가 우한(武漢) 연구개발센터 내에 구축 중인 광전자(optoelectronic chip) 칩(반도체) 프로젝트 건설 공정이 이번 주에 마무리됐다고 보도했다.

 

SCMP는 '중국 건설 제8공정 유한공사'(CCEED)의 웹사이트 게시물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하고, 이 시설이 화웨이에 칩 설계에서 제조, 조립, 검사에 이르기까지 반도체 공급망 능력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CCEED는 웹사이트 게시글을 통해 우한시 '옵티스 밸리 신기술 개발 존'에 위치한 화웨이의 광전자 칩 관련 시설이 약 21만㎡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 시설은 화웨이 우한 연구개발센터의 한 부분을 이루고 있다.

 

공사를 담당한 것으로 추정되는 CCEED는 이 시설이 '스마트 단말기'(smart terminal)나 광학과 같은 애플리케이션에 초점을 맞추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게시물은 "완성된 시설은 화웨이의 중국 내 첫 반도체 제조 시설이 될 것"이라면서 "이 시설은 화웨이가 모든 것이 연결되는 스마트 세상을 구현하고, 반도체 설계에서 제조, 조립과 검사에 이르기까지 완성된 공급망을 구축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글은 지난 2일 게시됐으나 현재는 삭제됐다. 화웨이는 CCEED의 게시글에 대한 질문에 대해 즉각적인 답변을 하지 않았다고 SCMP는 전했다.

 

1952년 설립된 CCEED는 주로 공항, 경기장, 병원, 호텔, 관광단지 등 대규모 공사를 진행하는 국영 건설회사다.

 

세계 최대 통신장비업체이자 중국 최대 스마트폰 제조회사인 화웨이의 광전자 칩 관련 시설 완공 소식은 미국의 압박이 거세지는 시점에서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화웨이는 지난 6월에는 영국 케임브리지 부근에 10억 파운드(약 1조5천억 원)를 투입해 광학장비 연구개발 및 제조센터를 건립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작년 5월부터 안보상의 이유로 자국 기업들에 대해 화웨이에 부품을 공급할 때 허가를 받도록 규제를 개시했다.

 

또 올해 5월부터는 미국의 장비를 사용해 부품을 생산한 외국 기업에 대해서도 화웨이에 부품을 공급할 때 미국 기업들과 마찬가지로 미국 정부의 허가를 받도록 하는 등 화웨이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