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성범, MLB 진출 시동…"KBO에 포스팅 공시 요청"

MLB 사무국이 30개 구단에 공시하면 자유롭게 협상

NC 다이노스 나성범


 

프로야구 NC 다이노스를 통합 우승으로 이끈 간판타자 나성범(31)이 미국 메이저리그(MLB) 문을 두드린다.

NC 구단은 30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나성범의 메이저리그 포스팅(비공개 경쟁 입찰) 공시를 요청했다"고 전했다.

 

김종문 NC 단장은 "창단 첫 우승의 결실을 안긴 나성범이 메이저리그에 도전한다"며 "이 꿈을 NC 구단이 함께 해 기쁘다"고 밝혔다.

 

이어 "나성범이 충분한 가치를 인정받아 한국 야구의 위상을 높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진흥고, 연세대를 졸업하고 2012년 신인드래프트 2라운드 10순위로 NC에 입단한 나성범은 통산 8시즌 동안 타율 0.317, 179홈런, 729타점을 기록했다.

 

올 시즌에도 130경기에 출전해 타율 0.324, 34홈런, 112타점으로 맹활약했다.

 

나성범은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KBO로부터 서류를 전달받은 뒤 30개 구단에 이를 공시하면, 그 즉시 30일 동안 미국 30개 구단과 자유롭게 협상할 수 있다.

 

2013년 1군에 데뷔한 나성범은 지난해 7년을 채워 포스팅 시스템으로 메이저리그 진출을 시도할 수 있었지만, 지난해 5월 경기 중 무릎을 심하게 다쳐 등록 일수를 채우지 못하고 해외 진출을 1년 미뤘다.

 

나성범은 올 시즌 복귀해 성공적인 한 해를 보냈고, 구단의 동의를 얻어 빅리그 진출에 도전한다.

 

나성범은 지난해 해외 진출을 염두에 두고 미국의 거물급 에이전트 스콧 보라스와 계약하기도 했다.

 

NC 선수가 포스팅 시스템으로 해외 진출을 노리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키움 히어로즈의 내야수 김하성은 지난 25일 KBO에 포스팅 공시를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