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이탈리아서 "페미사이드"로 91명 숨져…사흘에 한명꼴

교황 "더 나은 세상 원한다면 여성 존엄 위해 더 노력해야"

'세계 여성 폭력 추방의 날'을 기념해 붉은색 조명으로 물들인 이탈리아 총리 관저 '키지궁'. [ANSA 통신]​

 

 

올해 이탈리아에서 100명에 가까운 여성이 남편이나 남자친구 등에 의해 죽임을 당한 것으로 집계됐다.

유엔이 정한 '세계 여성 폭력 추방의 날'인 25일(현지시간) ANSA 통신 등 현지 언론에 공개된 관련 보고서에 따르면 올 1월부터 10월 말까지 집계된 '페미사이드'(Femicide) 건수는 91건에 달했다. 대략 사흘마다 여성 한 명이 살해된 셈이다.

 

페미사이드는 여성(Female)과 살인(Homicide)의 합성어로, 여성이라는 이유로 남성에게 살해되는 것을 통칭하는 용어다.

 

올해 전체 건수는 작년 같은 기간(99명) 대비 다소 줄었으나 의미를 둘 만한 감소 폭으로 보긴 어렵다.

 

올해도 작년과 마찬가지로 가족 구성원에 의해 살해당한 여성 수가 81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 가운데 56명은 남자친구에게 희생된 경우였다.

 

특히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봉쇄령이 가정 폭력에 의한 페미사이드를 촉진한 측면이 있다고 보고서는 짚었다.

 

 

 

페미사이드를 상징하는 100개의 실루엣. 

봉쇄령으로 외출이 엄격히 제한됨과 동시에 재택근무가 일반화된 3∼6월 사이 희생된 여성 26명 가운데 21명은 함께 거주하는 가족 구성원이 가해자였다.

 

2000년 이래 20년간 이탈리아에서 페미사이드로 숨진 여성 수는 총 3천344명으로 해당 기간 전체 살인 사건(1만1천133건)의 30%를 차지했다.

 

세계적으로 여성 폭력을 근절하자는 캠페인이 진행된 이날도 이탈리아에서 여성 두 명이 남편 또는 남자친구의 흉기에 찔려 사망하는 비극이 이어졌다.

 

세계 여성 폭력 추방의 날은 도미니카공화국 군부 독재에 항거하던 세 자매가 1960년 11월 25일 독재자 라파엘 트루히요에 의해 살해당한 일에 기원을 두고 있다.

 

중남미 여성인권 운동가들이 1981년 이들 세 자매를 추모하고자 이날을 여성 폭력 추방의 날로 정했고 1999년에는 유엔이 공식 기념일로 제정했다.

 

기념일을 맞아 프란치스코 교황도 여성 인권을 강조하는 메시지를 전 세계에 전파했다.

 

교황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여성은 매우 자주 모욕과 학대, 성폭력에 희생되고 매춘부로 유인당한다...더 좋은 세상을 원한다면, 전쟁의 안마당이 아닌 평화의 집을 원한다면 우리 모두는 여성 개개인의 존엄을 위해 더 많은 것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