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핸드볼, 네덜란드에 져 세계선수권 11위로 마감

네덜란드 전에서 슛을 던지는 이미경.


 

한국 여자핸드볼 대표팀이 제24회 세계선수권대회 결선리그를 3전 전패로 마쳤다.

 

한국은 10일(미국시간) 일본 구마모토현 아쿠아 돔에서 열린 대회 12일째 결선리그 1조 3차전 네덜란드와 경기에서 33-40으로 졌다.

 

이번 대회 '죽음의 조'로 불린 조별리그 B조에서 3승 2무를 기록, 1위를 차지한 우리나라는 결선리그에서는 세르비아, 노르웨이, 네덜란드에 연달아 패하면서 대회를 마무리했다.

 

한국은 이날 이겼더라면 이어 열리는 세르비아-덴마크 경기 결과에 따라 7∼8위 결정전에 나갈 가능성이 있었다.

 

하지만 7골 차로 패한 우리나라는 24개국이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 11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미 2020년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한 한국은 2009년 대회 6위 이후 세계선수권에서 10위 내 성적을 내지 못하고 있다.

 

2011년과 이번 대회 11위, 2013년부터 2017년까지는 12위, 14위, 13위에 머물렀다.



승리를 기뻐하는 네덜란드 선수들과 고개를 숙인 한국 선수들.


한국은 이날 경기 시작 후 연달아 3골을 먼저 내줬고 이후 2-4에서 다시 4골을 내리 얻어맞으며 2-8로 끌려가기 시작했다.

 

전반을 16-23으로 마친 우리나라는 후반에도 점수 차를 좁히지 못했다.

 

류은희(파리92)가 9골로 분전했고 최수지(SK), 권한나, 이미경(이상 부산시설공단), 정지인(한국체대)이 나란히 4골씩 넣었다.

 

강재원 대표팀 감독은 경기를 마친 뒤 대회 인터넷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에서 "(2020년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선수들의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젊은 선수들이 강팀을 상대로 잘 싸워줬다"고 말했다.

 

이 대회 4강은 노르웨이-스페인, 러시아-네덜란드의 대결로 펼쳐진다. 

 

◇ 10일 전적

 

▲ 결선리그 1조

 

한국(2무 3패) 33(16-23 17-17)40 네덜란드(3승 2패)

 

세르비아(2승 1무 2패) 26-26 덴마크(1승 2무 2패)

 

노르웨이(4승 1패) 32-29 독일(2승 1무 2패)

 

▲ 동 2조

 

러시아(5승) 36-26 스페인(3승 1무 1패)

 

일본(1승 4패) 37-20 루마니아(5패)

 

몬테네그로(3승 2패) 26-23 스웨덴(2승 1무 2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