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스켈롭 포테이토] 미국인도 뻑 쓰러지는 맛의 황제.
04/21/2014 09:08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8,185  



 
 
<스켈롭 포테이토_Scallop Potato>
 
 
 
 
 
[스켈롭 포테이토_Scallop Potato] 미국인도 뻑 쓰러지는 맛의 황제.
 
 
처음 캘리포니아로 오니 한국에서는 듣도 보도 못한 가게를 발견하게 되었다. 그 것은 물을 파는 가게이다.
 
“Water Store가 무슨 소리야?? 물을 파는 가게라는 거야??” 남편도 황당한 듯 나한테 묻는다.
“물을 팔아서 집세를 낼 수 있을까??” 하는 현실적인 이야기로 답할 수 밖에 없다.
 
한국에서 온지 얼마 안되는 우리는 다른 것에 적응하는데도 상당히 시간이 걸렸다. 그 중에 하나가 집안 전체에 깔려 있는 카펫인데 견디기가 쉽지 않다. 나는 먼지 알러지가 있기 때문에 청소가 조금 늦어지기라도 하면 계속 재채기를 하게 된다.
 
사정이 이렇하니 남편은 하루가 멀다하고 진공청소기를 돌린다. 그리고 어느정도 지나면 ‘Carpet Cleaner’에게 적지 않은 돈을 주고 청소를 맏긴다. 한국 분들이 들으면 ‘물가게’만큼 쌩뚱 맞은 것이 ‘Carpet Cleaner’이다. 한국에는 이런 직업이 없기 때문이다.
 
또 한가지는 조명에 익숙해 지지 않아 애를 먹었다. 한국에 있을 때는 여기저기 형광등이 달려 있어 밤에도 대낮처럼 휘황찬란했었는데 여기는 부분 조명이라 답답하기 이를데 없었다. 집안 어디에도 형광등을 찾을 수가 없는데 결국 불나방처럼 온가족이 스탠드 옆으로 모여들곤 했다.
 
이러던 우리 가족이 이제는 미국식으로 빵만 먹고 식사를 떼우기도 한다. 오랜 시간이 지나니 먹는 것 부터 생활 습관들이 미국인도 아니고 한국인도 아닌 회색인이 되어 버린 것 같다.
 
 
 
 
 
 
 
 
맛있는 재료
 
 
감자(Potato) 5~8개, 치킨 크림 스프(Cream of Chicken) 1캔, 사우어 크림(Sour Cream) 1컵,
 

버터(Butter) 1/2컵, 체다 치즈(Shredded Cheddar Cheese) 1/4컵, 파마산 치즈(Parmesan) 1/4컵,
 

양파(Onion) 1/4컵, 콘프레이트(Corn Flake) 1컵, 소금과 후추 필요량
 
 
 
 
 
 
 
 
 
 
 
 
만들기
 
 
1_감자는 깨끗이 씻어 끓는 물에 삶은 후 껍질을 벗겨 놓는다.
껍질을 벗긴 감자를 얇게 슬라이스 한다.
 
2_믹싱볼에 치킨크림스프, 사우어크림, 버터, 체다치즈, 파마산치즈, 다진 양파를 넣고 잘 섞어준다.
어느정도 섞였으면 소금, 후추로 간을 맞춘다.
 
3_감자에 소스를 붓고 감자가 으깨지지 않도록 조심스럽게 섞는다.
 
4_350도로 예열해 놓은 오븐 용기에 준비한 감자를 넣은 후 30~40분정도 굽는다.
 
5_감자를 굽는 동안 콘 프레이크에 녹인 버터를 넣고 잘 섞어 준다.
 
6_구워 놓은 감자 위에 준비한 콘 프레이크를 보기 좋게 촘촘히 얹는다.
 
7_380도로 온도를 높인 오븐해 준비한 감자를 다시 집어 넣어 10여분 구워서 완성한다.
 
 
미국의 비만 인구 증가 속도가 상상을 초월할 지경이다.
비만 인구가 50%를 넘어서더니 요사이는 66%에 이를 정도로 심각하다.
 
 
 
 
 
<스켈롭 포테이토_Scallop Potato>
 
 
 
 
 
 
무엇이 미국인들의 건강을 망치고 있는지 설왕설래하고 있다.
그 중에 하나가 ‘프렌치 프라이’인데 말 그대로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다.
 
감자가 비만 인구를 증가시킨다기 보다 기름으로 튀긴 감자에 문제가 있는 것 같다.
그렇ㄷ가고 미국인이 감자를 안 먹는다는 것은 상상하기가 어렵다.
 
되려 프렌치 프라이를 대체할 만한 조리법을 제시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뿐만 아니라 시급하게 규제하여야 할 것은 탄산음료이다.
 

미국인 1인당 일년에 마시는 탄산 음료가 600병이라니 기가 막힐 따름이다.
더구나 패스트푸드 점의 어린이 세트에 감자튀김과 탄산음료가 포함되어 있으니 이 들이 커서도 습관을 버리기 힘든 것 이다.
 
지금이라도 튀긴 감자 대신 구운 감자를 탄산음료 대신에 무지방 우유나 쥬스로 대체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 같다.
 
 
 
 
맛있는 레시피와 맛집이 궁금하세요?
다음, 구글 검색창에 ‘미쉘의 요리이야기’를 쳐보세요.
 
 
 
 
 
<스켈롭 포테이토_Scallop Potato>
 
 
 
<스켈롭 포테이토_Scallop Potato>
 
 
 
<스켈롭 포테이토_Scallop Potato>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3월_반찬 7종 세트]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3/01/2021 4677
공지 [2월_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29/2021 5529
797 [콩나물 라면] 시원하게 해장하고 싶을 때 먹어보세요. 05/05/2014 3702
796 [씨푸드 파라다이스] 가든글로브에 괜찮은 해산물 레스토랑 05/03/2014 5021
795 [타이 칠리 새우] 깔끔한 맛으로 건강까지 챙겼다. 05/02/2014 6500
794 [카우보이_Cowboy]뜨거운 철판에 지글지글 익어가는 스테이크를 먹다. 05/01/2014 4959
793 [중국풍 연어찜] 저칼로리 요리로 건강까지 잡았다. 04/30/2014 3485
792 [공수간_Gongsugan]속이 시원한 얼큰한 라면에 바삭한 튀김. 04/29/2014 11528
791 [계유정난] 드라마 인수대비, 영화 관상에서 본 그 날의 진실. 04/28/2014 18624
790 [크로닉 타코_Chronic Taco]플러튼에서 발견한 맛있는 타코 식당~ 04/26/2014 6985
789 [연어 샌드위치] 하나에서 열까지 건강만 생각하고 만들었다. 04/25/2014 3119
788 [스푼풀_Spoonful] 상큼 달콤한 요거트 아이스크림을 즐겨 보세요. 04/24/2014 6186
787 [베이크드 완톤] 간단하게 만드는 럭셔리 에피타이져. 04/23/2014 5733
786 [마르티네즈 너서리] 허브와 함께하는 시간이 행복하네요. 04/22/2014 2969
785 [스켈롭 포테이토] 미국인도 뻑 쓰러지는 맛의 황제. 04/21/2014 8186
784 [넘버원 누들하우스_No1 Noodle]얼큰한 사천식 국수가 스트레스를 풀어준다. 04/19/2014 12850
783 [연어 시져샐러드] 미국 식당의 기본 샐러드에 맛을 더했다. 04/18/2014 3494
   111 |  112 |  113 |  114 |  115 |  116 |  117 |  118 |  119 |  1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