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올리브 자장면] 미국인들이 더 좋아하는 특별한 메뉴.
04/11/2014 08:53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5,483  



 
<올리브 자장면>
 
 
 
 
 
 
[올리브 자장면] 미국인들이 더 좋아하는 특별한 메뉴.
 
 
 
이영돈 PD는 두달동안 MSG를 쓰지 않은 중국음식점을 찾아 다녔다.
 
 
쉽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시작한 일이지만 MSG를 쓰지 않은 중국집을 발견한다는 것은 백사장에서 바늘 찾는 격이었다. MSG를 넣는 것도 당연하지만 들어가는 양이 상상을 초월할 정도이다. 자장면과 짬뽕은 MSG없이는 만들 수 없다는 결론이 날 즈음에 착한 자장면을 만드는 집을 발견했다.
 
 
MSG 대신 쓸 수 있는 천연 조미료를 개발하여 쓰고 있는데 그 동안 수많은 시행착오를 겪었다. 원종훈씨는 마라도에서 자장면 집을 운영하였는데 뜻한바가 있어 평택으로 진출하였다. 평택에 자장면 식당을 열고는 화학조미료가 들어가지 않은 자장면을 만들어 팔기 시작했다. 이 분의 자장면은 다른 식당과는 달리 색이 연하고 조금 밍밍하다고 한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이 분을 이해하는 손님이 없다.
 
 
“문은 열어 놓았으니 유지를 해야 하는데 유지가 안되니 그게 최고로 힘드네요.” MSG가 나쁘다고 하면서 MSG를 쓰지 않는 자장면을 먹지 않은 이상한 현실이다.
“어떤 분은 한젓가락 먹고 화를 내고 나가는 사람도 있습니다. 또 어떤 분은 자장면을 이 따위로 만든다고 야단을 치는 사람까지 견디기가 쉽지 않습니다"
 

결국 원종훈씨는 식당 문을 닫고 말았다.
 
착한 음식을 만드는 것도 중요하지만 맛이라는 가장 큰 것을 잃은 것이 아닐까 싶다. 아무리 건강에 좋은 재료를 써서 음식을 만들어도 손님이 찾지 않으면 소용이 없다. 손님이 화를 내고 나갈 정도라면 심각하게 고민해 보아야 했을 것 이
다.
맛과 건강 두가지를 잡는 것이 쉽지는 않지만 음식을 하는 사람들은 이 두가지를 잡아야 하는 숙명을 갖고 태어 났는지도 모르겠다.
 
 
 
 
 

 
 
 
 
 
맛있는 재료
 
 
 
올리브오일(Olive Oil) 2큰술, 다진 파(Minced Scallion) 1큰술, 생강(Minced Ginger) 1작은술,
 

돼지고기(Pork) 1/3파운드, 양파(Diced onion) 2개, 새우(Diced Shrimp)1/2컵, 춘장(Black Bean Paste)1/2컵,
 

치킨브로스(Chicken Broth) 4컵, 감자(Diced Potato) 2개, 설탕(Sugar) 1큰술, 일본 된장(Miso) 1큰술,
 

물전분(Wet Starch)1/2컵, 참기름(Sesame Oil) 1큰술, 생면 (Noodle) 1/2파운드
 
 
 
 
 
 
 
 
 
 
 
1_달구어진 팬에 동량의 춘장과 올리브오일을 넣고 중약불에서 20분정도 볶아 준다.
 
 
2_어느정도 볶아 졌다 싶으면 춘장을 채로 받쳐 기름을 걸러낸다.
춘장을 볶았던 올리브오일은 사용하지 않고 버린다.
 
 
 
 
 
 
 
 
 
 
 
 
 
 
만들기
 
 
 
1_감자와 양파는 잘 씻어 깍뚝썰기로 썰어 놓고 새우와 돼지고기도 손질해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 놓는다.
 
 
2_달구어진 팬에 올리브오일을 두르고 준비한 파와 생강을 볶아 향을 낸다.
 
 
3_어느정도 볶아졌으면 분량의 돼지고기를 넣고 볶다가 살짝 익힌다.
돼지고기가 어느정도 볶아졌으면 준비한 양파와 새우를 넣고 섞듯이 다시 볶아 준다.
 
 
4_올리브오일에 볶아 놓았던 춘장을 중간불에 다시 볶는다.
이때 춘장이 타지 않도록 잘 저으면서 볶아 주어야 맛있는 자장이 완성된다.
 
 
5_춘장이 볶아졌으면 분량의 일본 된장과 설탕을 넣고 덩어리가 지지 않도록 섞으면서 끓여 준다.
 
 
6_한소큼 끓으면 준비한 치킨브로스를 넣고 끓이면서 물전분을 조심씩 넣어가며 농도를 맞추어 준다.
이때 물과 전분의 비율은 1:2가 적당하다.
 
 
7_자장소스가 완성이 되었으면 예쁜 그릇에 미리 삶아 놓은 면을 돌돌 말듯이 담고 그 위에 소스를 얹어 완성한다.
 
 
 
완성된 자장면에 한국식으로 채썰은 오이와 당근을 얹어 주면 보기가 좋다.
 
 
 
 
 
 
<올리브 자장면>
 
 
 
 
 
 
 
자장면의 나라 한국에서는 수많은 종류의 자장면이 나온다.
몇가지만 설명해 보자면 다음과 같다.
 
 
‘유니자장’은 돼지고기를 곱게 갈아 만드는 것을 말하고 ‘삼선자장’은 3가지 이상의 해산물이 들어간 것을 말한다.
3가지의 해물은 보통 새우, 갑오징어, 건해삼을 말한다.
 
 
요사이는 ‘쟁반자장’이 인기라서 중국집에서 많이 주문을 한다.
‘쟁반자장’은 자장소스와 면을 같이 볶아 부추를 첨가한 다음 쟁반에 담아 내는 것을 말한다.
 
 
자장소스를 만들 때 요령은 일본 된장 ‘미소’를 넣는 것 인데 ‘미소’는 자장의 구수하고 달콤한 맛을 내게 한다.
이렇게 약간 달콤하게 만들면 미국인들도 좋아하는 자장면이 완성된다.
 
 
 
 
 

맛있는 레시피와 맛집이 궁금하세요??
구글, 다음 검색창에 ‘미쉘의 요리이야기’를 쳐보세요.

 
 
 
 
 
 
<올리브 자장면>
 
 
 
<올리브 자장면>
 
 
 
<올리브 자장면>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3월_반찬 7종 세트]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3/01/2021 4556
공지 [2월_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29/2021 5401
782 [한자와 나오키] 일본 열도를 강타했던 역대 최고 시청율. 04/17/2014 13143
781 [글리시니_Grissini] 한번 먹기 시작하면 손 뗄수가 없다. 04/16/2014 3085
780 [스시야_ShshiYa]깔끔한 인테리어와 푸짐한 쯔기다시가 있는 일식당. 04/15/2014 6995
779 [라비올리_Ravioli] 랍스터까지 얹으니 최고급 만찬이 되었다. 04/14/2014 3783
778 [롱 브랜치_RongBranch] 줄리안에서 만난 소박한 레스토랑. 04/12/2014 6571
777 [올리브 자장면] 미국인들이 더 좋아하는 특별한 메뉴. 04/11/2014 5484
776 [슈프림 드래곤_Supreme Dragon] 물만두로 소문난 로렌하이츠 맛집~ 04/10/2014 12054
775 [두부 버섯 덮밥] 혼자 즐기는 행복한 점심 식사. 04/09/2014 4709
774 [포하 베트남식당_PhoHa] 베트남 음식 좋아하시면 이 곳 어떻세요 04/08/2014 8401
773 [연어 토마토 구이]파티를 럭셔리하게 만들어 주는 고마운 음식. 04/07/2014 3273
772 [아가*곱창_Ahgassi] LA에서 맛보는 쫄깃한 곱창 맛에 반하다. 04/05/2014 11909
771 [새우 볶음밥] 탱글한 새우로 럭셔리한 복음밥을 완성했다. 04/04/2014 8200
770 [허브_Herb]허브 키우는 맛에 빠져 버렸다. 04/03/2014 4781
769 [돈지루] 한국에 삼계탕이 있다면 일본에는 이 것이 있다. 04/02/2014 5478
768 [킥 백 잭스_Kick Back Jack's]푸짐하고 넉넉한 인심이 기분 좋은 식당. 04/01/2014 3032
   121 |  122 |  123 |  124 |  125 |  126 |  127 |  128 |  129 |  13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