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고르곤졸라 파스타] 맛이 진해 조금 느끼하지만 끊을 수 없다.
03/12/2014 09:37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3,983  



 
 
<고르곤졸라 파스타_Gorgonzola Pasta>
 
 
 
 
 
 
 
[고르곤졸라 파스타] 맛이 진해 조금 느끼하지만 끊을 수 없다.
 
 
 
오래 전 집안 아저씨는 어른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LA에서 백인 여자와 결혼을 하였다. 그리고는 그해 구정에 백인 아주머니를 모시고 한국에 들어 온다는 것 이다.
 
 
당시 집안에서 가장 큰 문제는 ‘파란 눈의 며느리’를 재울 침대를 가진 집이 없다는 것 이다. 온다는 날짜는 다가오고 이런저런 문제들이 불그러져 나오기 시작했다. 침대는 어떻게 구해 온돌방에 놓으면 된다고 하더라도 며느리가 먹을 음식도 난감하기 이를데 없었다.
 
 
결국 큰어머니를 비롯해서 집안의 여자 분들이 미군 부대 근처에 가서 이런저런 식재료를 사가지고 왔다. 허지만 식재료만 있으면 문제가 해결나는 것이 아니었다. 대한민국 전체에 양식집 보기도 쉽지가 않던 시절이었기 때문이다. 이런저런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결국 ‘파란 눈의 며느리’ 분께서는 한국에 입성을 하게 되었다.
 
 
제사를 지내기 위해 제대로 복식을 갖추고 제사상 앞에 엄숙하게 서있었다. 순간 백인 며느리 분이 들어오면서 모두들 폭소를 터트리지 않을 수 없었다. 엄청나게 큰 키의 며느리에게 한복을 입혀 놓으니 깡총한 한복이 가관이었다. 웃음소리가 들리자 야단을 치려고 얼굴을 돌린 큰아버님조차 웃음을 참지 못하니 제사는 아수라장이 되어 버렸다.
 
 
모두를 깔깔거리며 웃기 시작하자 ‘파란 눈의 며느리’는 어찌할 줄 모르고 눈만 굴리고 있었다. 어려움을 무릅쓰고 한 결혼이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아저씨의 이혼 소식을 들었다. 이제는 어린 시절 재미있었던 기억으로 한구석을 차지하고 있다.
 
 
 
 
 
 
 
 
 
맛있는 재료
 
 
 
페투치니(Fettuccine) 1/2파운드, 고르곤졸라 치즈(Gorgonzola Cheese) 1큰술, 크림소스(Cream Sauce) 3컵,
 
 

아르굴라(Arugula) 1컵, 버터 1작은술, 세이지(Sage) 2장, 올리브오일(Olive Oil) 1큰술
 
 
 
 
 
 
 
 
 
 
 
크림소스 만들기
 
 
재료_버터 1큰술, 밀가루 1큰술, 우유 3컵, 소금 약간, 흰후추 약간
 
 
 
1_달구어진 팬에 분량의 버터와 밀가루를 넣고 약불에 3~4분정도 볶아 준다.
 
 
2_어느정도 볶아졌으면 준비한 우유를 넣고 끓여 준다.
이때 밀가루가 풀어지지 않으면 거품기로 저으면서 끓여야 한다.
 
 
3_마지막으로 소금과 후추로 간을 맞추고 불을 끄고 완성한다.
 
 
 
 
 
 
 
 
 
 
 
만들기
 
 
 
1_페투치니 면은 포장지에 있는 시간에 맞추어 미리 삶아 놓는다.
브랜드마다 삶은 시간이 다르므로 포장지에 적힌 대로 삶는 것이 좋다.
 
 
2_달구어진 팬에 준비한 페투치니를 넣고 볶다가 분량의 크림소스를 넣은 후 소스가 배이도록 잘 볶아준다.
 
 
3_어느정도 볶아졌으면 신선한 아그굴라를 넣어 살짝 숨이 죽을 정도로 볶은 후 완성한다.
 
 
 
완성한 파스타는 접시에 돌돌 말듯이 예쁘게 담아 낸다.
 
 
 
 
 
 
<고르곤졸라 파스타_Gorgonzola Pasta>
 
 
 
 
 
 
 
 
고르곤졸라는 이태리의 대표적인 블루치즈 중에 하나이다.
밀라노 동쪽에 있는 고르곤졸라 지방의 고산 목장에 있는 소들의 우유로 처음 만들어 졌다는 것이 정설이다.
 
 
기원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설이 난무하지만 20세기 초부터 알려지기 시작해 현재에 이르렀다.
고르곤졸라가 인기를 끄는 이유는 블루치즈면서도 톡쏘는 맛이 덜하고 짜지도 않기 때문이다.
 
 
식감도 크리미하고 부드러워서 서양배 위에 올려 먹기도 한다.
‘고르곤졸라 파스타’는 맛이 진해서 숙성이 잘된 진한 레드와인과 같이 먹으면 환상적인 조화를 이룬다.
 
 
 
 
 
맛있는 레시피와 맛집이 궁금하세요??
구글, 네이버, 다음에 ‘미쉘의 요리이야기’를 쳐보세요.
 
 
 
 
 
 
<고르곤졸라 파스타_Gorgonzola Pasta>
 
 
 
<고르곤졸라 파스타_Gorgonzola Pasta>
 
 
 
<고르곤졸라 파스타_Gorgonzola Pasta>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2월_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29/2021 1757
공지 [2021년 1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02/2021 3774
771 [새우 볶음밥] 탱글한 새우로 럭셔리한 복음밥을 완성했다. 04/04/2014 8152
770 [허브_Herb]허브 키우는 맛에 빠져 버렸다. 04/03/2014 4737
769 [돈지루] 한국에 삼계탕이 있다면 일본에는 이 것이 있다. 04/02/2014 5440
768 [킥 백 잭스_Kick Back Jack's]푸짐하고 넉넉한 인심이 기분 좋은 식당. 04/01/2014 3003
767 [매운 감자 샐러드] 한국인들이 좋아하는 개운한 샐러드. 03/31/2014 4721
766 [필그림 축제2편_Pilgrim Festival] 모두가 즐거운 공동체를 보여주다. 03/29/2014 2845
765 [미고렝_Mi Goreng] 미대통령도 즐겨 먹는 세계적인 누들. 03/28/2014 4051
764 [설국열차_Snowpiercer]봉준호 한국영화의 한획을 긋다. 03/27/2014 10704
763 [버섯 간장 펜네] 짭쪼름하게 즐기는 아시안 파스타. 03/26/2014 6706
762 [해피니스_Happiness] 땀이 송글송글 맺히는 화끈한 사천요리점. 03/25/2014 5809
761 [그린빈 머쉬룸 볶음]먹을수록 건강해지는 완벽 식단. 03/24/2014 6484
760 [필그림 축제1편_Pilgrim Festival]자그마하지만 아기자기한 재미가 있는 동네 … 03/22/2014 2730
759 [얼큰 어묵우동] 날씨가 쌀쌀할 때 후끈하게 한그릇 드세요. 03/21/2014 3834
758 [카르니타스 라 피에대드_Carnitas La Piedad]멕시코 내장탕에 반해서 다시 찾았… 03/20/2014 4708
757 [멘치가스] 겉은 바삭바삭 안은 부드러운 바로 그 맛!! 03/19/2014 3736
   121 |  122 |  123 |  124 |  125 |  126 |  127 |  128 |  129 |  13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