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팥죽] 날씨가 으슬으슬하면 뜨끈한 팥죽먹고 힘내자.
12/30/2013 08:39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2,521  



 
<팥죽>
 
 
 
 
 
 
[팥죽] 날씨가 으슬으슬하면 뜨끈한 팥죽먹고 힘내자.
 
 
 
모임에서 식사를 하지 못하고 있으니 인도분이 무슨일인지 물어 본다.
 
 
“맛있는 음식이 많은데 왜 아무것도 드시지 않으세요.”
“사실은 위장이 좋지 않아서 먹을 수가 없네요.”
 
 
“저희 아버님은 미국에 살기는 해도 매운 인도음식만 드시기 때문에 항상 위장이 않좋으세요. 매운거나 커피 같은 것은 드시지 마세요.”
“저도 한식을 하루라도 안 먹을 수가 없답니다. 위장이 안 좋아도 매운 음식을 먹지 않으면 먹은 것 같지가 않으니 답답하네요.”
 
 
한국에 있을 때 서너번 인도 음식을 먹어 보았지만 별로 매운지 몰랐다. 물론 한국인의 입맛에 맞춘 인도음식이겠지만 맵다는 것이 조금 생소하다. 인도음식이라고는 전통 차인 짜이와 인도식 커리, 탄두리 치킨 정도 먹어본 것이 다이기 때문이다.
 
 
“인도분들은 지금도 손을 사용하여 식사를 하나요?” 하고 물어보자 조금 불쾌한 표정을 짓는 것 같다. 질문을 잘 못한것 같아 괜히 민망하다.
“하하~ 저는 포크와 나이프로 식사를 합니다.”
 
 
모임에서 인도분과 함께 한참을 이야기 하다 보니 조금은 이해를 하게 된 것 같다. 그러더니 인도 타운에 있는 ‘인디아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같이 하자고 한다.
 
 
 
 
 

 
 
 
 
 
맛있는 재료
 
 
 
불린 쌀 1컵, 소금 1/4작은술, 삶은 팥 2컵,
 

찹쌀가루 1컵, 뜨거운 물 1/4컵

 
 
 
 
 
 
 
 
 
 
 
 
 
 
 
만들기
 
 
 
1_믹싱볼에 분량의 찹쌀가루를 넣고 소금을 약간 넣는다.
 
 
2_찹쌀가루에 준비한 뜨거운 물을 부어 반죽한 후 양손으로 굴려서 새알심을 만들어 놓는다.
 
 
3_끓는 물에 새알심을 넣고 끓이다가 둥둥 떠오르면 건져 찬물에 담구어 놓는다.
 
 
4_캔에 들어 있는 팥은 물기를 제거하고 믹서기에 물을 조금씩 넣어가며 갈아 놓는다.
 
 
5_1시간 정도 불려 놓았던 쌀을 냄비에 넣고 끓이다가 퍼지면 갈아 놓은 팥앙금을 넣고 다시 끓인다.
 
 
6_마지막으로 새알심을 넣고 한소큼 끓인다.
 
 
7_어느정도 끓어 새알심이 뜨면 소금으로 간을 맞추어 완성한다.
 
 
 
새알심이 동동 끈 팥죽을 잘 익은 김치와 함께 내면 된다.
사실 팥죽은 동짓날에 먹어야 제맛이다.
 
 
동짓날은 일년 중 밤이 가장 길고 낮이 가장 짧은 날을 말한다.
다음날 부터는 차츰 밤이 길어지고 낮이 짧아지기 시작한다.
 
 
 
 
 
 
 
<팥죽>
 
 
 
 
 
 
 
 
오래전 부터 팥은 질병이나 귀신을 쫓는 영험한 식품으로 알려져 있다.
동짓날 팥죽을 쑤어 먹는 것도 질병이나 귀신을 쫓기 위해서 라고 한다.
 
 
이러한 의미도 있지만 팥죽을 좋아해서 특별한 날이 아니어도 쑤어 먹는다.
팥을 물러지도록 삶아서 사용하면 더욱 맛있는 팥죽을 만들수 있다.
 
 
이런 과정이 귀찮다면 멕시칸 마켓에서 ‘Red Bean’ 캔을 구입하여 사용하여도 무관하다.
가격도 저렴하고 삶은 팥과 거의 비슷한 맛을 내기 때문이다.
 
 
 
 

맛있는 레시피와 맛집이 궁금하세요??
구글, 네이버, 다음 검색창에 '미쉘의 요리이야기'를 쳐보세요.
 
 
 
 
 
 
 
<팥죽>
 
 
 
 
<팥죽>
 
 
 
 
<팥죽>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3월_반찬 7종 세트]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3/01/2021 5017
공지 [2월_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29/2021 5921
693 [몰카살사_MolcaSalsa] 24시간 주린 배를 채울 수 있는 서민식당. 01/04/2014 7687
692 [일식 야채조림] 남편을 위해 담백하게 만든 일본식 가정 요리. 01/03/2014 6359
691 [포 올리비아_Pho Olivia]뜨거운 국수가 먹고 싶은 날 들러보세요. 01/02/2014 7340
690 [봉골레 떡국]떡국 끓여 먹으니 한국 설이 생각난다. 01/01/2014 2962
689 [요리 모던 재패니즈] 새로운 일식 퓨전 레스토랑을 만나다. 12/31/2013 4568
688 [팥죽] 날씨가 으슬으슬하면 뜨끈한 팥죽먹고 힘내자. 12/30/2013 2522
687 [크리스마스]업랜드 근처의 화려한 볼거리~ 12/28/2013 2900
686 [위시향덮밥] 가슴이 답답할 때 화끈하게 한그릇. 12/27/2013 4676
685 [제게르스트롬 아트센터] 코스타메사의 아름다운 콘서트 홀. 12/25/2013 4966
684 [럼버야드_Lumberyard]제대로된 아메리칸 푸드를 즐겨보자. 12/24/2013 4335
683 [우엉김밥] 다이어트에 도움을 주는 담백한 맛. 12/23/2013 4158
682 [미션 인2_Mission Inn]리버사이드의 화려한 Festival of Lights. 12/21/2013 4440
681 [미션 인_Mission Inn]크리스마스를 반기는 화려한 장식~ 12/20/2013 7468
680 [양송이리소토] 한국인 입맛에 딱 떨어지는 이태리 요리. 12/18/2013 7239
679 [이지 어든_Easy Earthen]색다른 중국 식당에 반했다. 12/17/2013 4093
   121 |  122 |  123 |  124 |  125 |  126 |  127 |  128 |  129 |  13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