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히로스_Heroes]미국인도 못 먹어내는 어마어마한 양!!
10/01/2013 09:22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3,586  



 
 
미국은 정크푸드(Junk Food) 공화국 임에 확실하다.
요사이는 새로운 정크푸드가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한다.
 
 
이름하여 '크로넛'이라고 하는데 도넛에 크로아상을 합친 변종이라고 한다.
한개에 5불정도 하는데 크로아상을 튀겨서 크림과 쵸컬릿으로 발랐다고 한다.
 
 
칼로리는 상상을 초월할 정도여서 하나 먹으면 그 날 섭취할 칼로리를 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허지한 엄청나게 기다려야 살 수 있고 한번 맛을 보면 다시 찾지 않을 수가 없다고 한다.
 
'크로넛'에 못지 않은 엄청난 맛의 정크푸드(Junk Food)를 플러튼에서 발견하였다.
컬리 포테이토에 엄청난 양의 치즈와 칠리빈을 넣어 만든 칠리포테이토(Chili Potato)이다.
 
 
한입 먹으면 어이없을 정도로 맛이 있지만 칼로리는 짐작도 가지 않는다.
가야할지 말지는 각자 판단하셔야 할 듯 하다.
 
 
 
 
[히로스_Heroes]미국인도 못 먹어내는 어마어마한 양!!
 
 
Address : 125 West Santa Fe Avenue, Fullerton, CA
Tel : (714) 738-4356
 
 
 
 
 
 
 
서민적이고 앤틱한 분위기가 마음에 든다.
바닥은 먹다 버린 땅콩 껍질들로 가득차 있다.
 
 
지금도 있는지는 모르지만 한국의 'OB광장'같은 시끌벅적한 분위기이다.
실내에 흐르는 음악도 크지만 모두들 큰소리로 떠들어서 활기가 있어 보인다.
 
 
서민적인 식당답게 가격도 비싸지 않아서 부담이 없다.
오늘은 맥주를 마시러 왔으니 직원에게 맥주를 추천해 달라고 했다.
 
 
'Weihenstephaner Hefeweissbier'과 'Bass Pale Ale'을 주문하였다.
다음에 오면 시키려고 맥주 이름을 셀폰에 저장해 놓았다.
 
 
하나는 순한 맛이고 다른 맥주는 약간 진하다.
맥주에 오렌지를 넣어서 먹으니 더욱 시원하고 맛있다.
 
 
 
'Heroes'에서 무료로 주는 땅콩이다.
야구장에서 먹는 것 같이 생겼는데 맛이 상당하다.
 
 
얼마나 짭짤하고 고소한지 한봉지만 있어도 맥주 한잔을 너끈하게 비울 수 있을 것 같다.
시끌벅적한 분위기에 남편도 기분이 업이 되어 금방 맥주 한잔을 비웠다.
 
 
 
 
'맥주전문접'답게 수백가지의 맥주 종류를 자랑한다.
주당이 아니라서 어느 맥주가 맛있는지 잘 모르겠다.
 
 
 
한참을 기달린 끝에 나온 립아이 스테이크(Ribeye Steak)이다.
사이드 2가지는 주문할 때 고를 수 있다.
 
 
나는 라이스(Rice)와 시져 샐러드를 주문하였다.
직원들이 음식을 가지고 다니는 것을 보고 2인분만 주문을 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명이 2인분을 먹을 수가 없을 것 같다.
스테이크도 일반 '스테이크 전문점' 크기의 두배 정도이다.
 
 
가격이 저렴하고 양이 많다고 맛도 저렴하지는 않다.
미디움으로 구웠는데 육즙도 풍부하고 질도 좋아서 제대로 먹은 기분이다.
 
 
 
 
인테리어도 특이해서 천장에는 예전 앤틱한 간판이나 이렇게 자전거도 붙어 있다.
세련된 분위기는 아니지만 서민적이고 편안하다.
 
 
 
 
'Heroes'에서 가장 인기가 있는 'Chili Potato'이다.
'Large'로 주문을 하니 직원이 갸웃한 표정이다.
 
 
그 이유는 나온 뒤에 알았다.
어마어마한 양에 놀래서 가지고 있던 갤럭시 S4를 옆에 들고 찍어 보았다.
 
 
5~6명이 먹어도 충분할 양이다.
치즈도 무지막지하게 뿌려서 구웠기 때문에 맛도 뒤지지 않는다.
 
 
한입 먹으니 고소한 맛이 입안에 가득 돈다.
프렌치프라이만 해도 칼로리가 높아 미국 비만의 주범으로 찍혔다고 한다.
 
하물며 거기에 치즈와 빈까지 추가를 했으니 칼로리는 상상을 초월할 것 같다.
우리는 파먹듯이 조금씩 먹어 나갔는데도 1/5도 먹지 못했다.
 
 
 
결국 남길 수 밖에 없어서 박스를 달라고 부탁을 하였다.
런치박스 2개에 담아가지고 집으로 돌아와 오븐에 데워가며 이틀 동안 계속 먹었다. ㅎㅎㅎㅎ
 
 
맥주 가격이 24불 정도라서 그렇지 가격은 정말 저렴한 편이다.
 
 
 
식사를 하고 나오니 해가 뉘엿뉘엿 지고 있다.
플러튼 다운타운은 'Heroes' 뿐만 아니라 운치있는 식당들이 많아서 자주 나오게 된다.
 
 
 
 
 
식사를 하면서 주위를 둘러 보니 아무리 잘 먹는 미국인이라 할지라도 음식을 다 먹어 내지 못한다.
옆에 앉아있던 아줌마는 '미트볼 스파게티'를 주문하여서 흘깃 보았다.
 
 
'미트볼'의 크기가 약간 부풀려서 야구공만 해서 저걸 어떻게 먹을까 싶다.
몸집이 큰 백인 아줌마 이지만 그 분도 난감한듯 스파게티를 쳐다본다.
우리가 식당에서 나올 때 보니 아줌마는 겨우 '미트볼' 하나를 먹었을 뿐 이다.
 
 
'Heroes'에서는 주문을 할 때 주위에 식사하는 사람들을 보고 신중하게 주문하여야 한다.
1인분을 2명이 먹기도 벅차기 때문이다.
 
어쨋든 오늘 하루는 정크푸드(Junk Food) 신경쓰지 않고 포식을 하였다.
 
 
 
맛있는 레시피와 맛집이 궁금하세요??
구글, 네이버, 다음 검색창에 '미쉘의 요리이야기'를 쳐보세요.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3월_반찬 7종 세트]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3/01/2021 4026
공지 [2월_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29/2021 4625
631 [어던_Earthern]치명적인 맛의 즐거움. 10/22/2013 3565
630 [오징어짬뽕] 가슴까지 얼얼한 매콤한 맛에 반했다. 2 10/21/2013 3038
629 [오징어짬뽕] 가슴까지 얼얼한 매콤한 맛에 반했다. 10/21/2013 3201
628 [아욱 수제비]구수한 된장과 쫄깃한 수제비에 정신을 잃었다. 10/18/2013 6606
627 [로사리토 비치_Rosalito]미국 비치와는 달라도 너무 다르다. 10/17/2013 5072
626 [단호박 스파게티] 황금색 달콤한 맛이 건강도 지켜준다. 10/16/2013 6563
625 [마리노스 레스토랑_Marino's Italiano]역사가 있는 정통 이탈리안 레스토랑. 10/15/2013 3540
624 [쇠고기 탕면] 얼큰하게 먹다 보면 이마에 땀이 맺힌다. 10/14/2013 3300
623 [OC 아리랑 축제]주말 하루 즐겁고 맛있게 보내기~ 10/12/2013 6911
622 [또뗄리니 샐러드] 이런 샐러드 드셔 보셨어요 10/11/2013 7673
621 [왕초_Wangcho Korean BBQ]무작정 찾아간 치노힐의 무제한 고깃집. 10/10/2013 21251
620 [떡꼬치] 쫄깃쫄깃 매콤달콤한 바로 그 맛!! 10/09/2013 6213
619 [에스테로 비치_Estero Beach]화보집에서 보았던 아름다운 남국의 풍경. 10/08/2013 3469
618 [단호박 펜네]여자들이 거부할 수 없는 달콤한 맛. 10/07/2013 3245
617 [로스 트레일러로스] 이 것이 진정한 멕시칸 타코다. 10/05/2013 3509
   131 |  132 |  133 |  134 |  135 |  136 |  137 |  138 |  139 |  14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