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미쉘의 Cooking Class _ 8월 수강생 모집
07/04/2013 08:52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7,000  



 
 
 
학생이 원하는 요리 교실 '미쉘의 Cooking Class'
 
 
 
3년이라는 시간은 누구에게는 긴, 또 누구에게는 짧은 시간일 수 있다.
3년이 누구보다도 짧게 느껴질 사람, 바로 오렌지 카운티에서 쿠킹클래스를 진행하는 쉐프 '미쉘 조'다.
 
 
경희대, 대학원과 ICIF, 베이징국제요리학교를 거쳐 한국 유명 레스토랑 쉐프와 상원회관(Senate House)쉐프를 거쳤다.
화려한 경력을 바탕으로 3년전 처음으로 쿠킹클래스를 개설했다.
 
 
한 클래스였던 요리 교실은 불과 3년 만에 다섯 클래스로 늘리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오렌지카운티를 대표하는 쿠킹클래스를 운영하고 있는 그녀의 3년을 돌아 보았다.
 
 
Q : 3년이란 기간동안 쿠킹클래스를 운영하고 있는데 꾸준히 학생들과 함께하는 비결이라면?
 
 
A : 전문가로서 다양한 경험에서 나오는 지식들을 높게 평가해 주는 것 같다.
사실 요즈음은 인터넷만 잘 뒤져도 이른바 고수의 레시피를 찾을 수 있다.
이런 상황에서 요리를 배울 필요성을 못 느낄 수도 있지만 직접 수업을 들으면 확연히 다르다는 것을 느낀다고 입을 모은다.
 
 
Q : 3년전 처음 쿠킹클래스와 달라진 것이 있다면?
 
 
평생 직장이 쉐프인줄 알았는데 클래스를 진행하면서 재미있게 가르치는 능력도 많이 늘었다.
전에는 지식은 있지만 그것을 딱딱하게 전달했다면 지금은 위트와 농담을 섞어가면서 친근하게 가르친다.
덕분에 입소문을 타면서 이태리 클래스, 이지쿠킹, 한식 등 다섯가지 수업을 진행하게 되었다.
이제는 쿠킹클래스 뿐만 아니라 레스토랑 컨설팅까지 진행하고 있어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다.
 
 
Q : 학생들과의 관계가 돈독하다고 들었는데?
 
 
같이 수업을 듣다 보면 학생들끼리 친해지기도 해서 수업 밖에서도 함께 하는 경우가 많다.
골프도 치고, 수영도 하고 쇼핑고 같이 다니는 등 정말 친구처럼 된 학생들도 많다.
개인적으로 이런 학생들을 보면 흐뭇한데 수업이 맺어준 인연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느낀다.
 
 
이렇게 친해질 수 있는 것은 수업시간의 분위기가 좋기 때문이다.
수업이라고 해서 딱딱하게 배우기만 하는 것이 아니고 다양한 이야기가 오간다.
알아두면 좋은 이민 생활, 건강상식, 교육 정보 등등 인데 덕분에 항상 화목한 분위기가 된다.
사실 수업이 끝나도 커피도 마시고 하면서 몇시간이 지나고 수다를 떨게 되는 것이 문제라면 문제다. ㅎㅎㅎ
 
 
Q : 식당 컨설팅은 어떻게 진행하나?
 
 
현재는 플러튼 BBQ와 무제한 고깃집 '육선생' 메뉴를 컨설팅하고 있다.
두 레스토랑의 컨설팅이 끝나는 8월까지는 다른 식당 컨설팅을 할 여유는 없을 것 같다.
 
 
 
* '루디 헤럴드' 인터뷰 내용입니다.
 
 
 
 
OC에 하나 밖에 없는 이태리 음식 'Cooking Class'를 마감 전에 신청하세요.
 
4년째 한번도 빠지지 않고 수업이 계속되는 가장 인기있는 클래스입니다.
 
 
이태리 'ICIF'를 수료하고 유명 이태리 레스토랑의 쉐프로 근무했던 경력을 살려 '노하우'를 그대로 전수해 드립니다.
클래스만 수료하면 어떤 이태리 음식도 척척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Michelles 이태리 음식 쿠킹 클래스 안내>>
 
 
 
Michelle의 이태리 음식 쿠킹 클래스는 함께 요리를 배우고 해보는 홈쿠킹 클래스 강좌입니다.
 
 
10명 이하의 소수 정예로 개설되며 강좌는 시연과 식사로 이루어 지며 약 2시간 30분정도 소요됩니다.
강좌는 1 3가지 메뉴씩 총 12(3개월)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처음 이탈리아요리를 배우시는 분에게는 한분한분 친절하게 가르쳐 드립니다.
처음 요리를 시작하시는 분들도 두려워하지 않고 시작하시면 직접 고급 이탈리아 요리를 만들수 있는 수준까지 책임지고 만들어 드립니다.
 
 
* 인원이 초과하면 조금 기다리셔야 합니다.
 
 
 
<<쿠킹클래스 문의>>
 
 
 
장소 : Buena Park, Fullerton, Irvine
 
전화는 (562)896-3090이고 이메일은 kang4890@hanmail.net입니다.
 
 
수강료는 6주에 240이며 수강한 요리 재료는 모두 포장해 드립니다.
 
 
 
<Michelle's Profile>
 
 
경희대학교 / 경희대학교 대학원 / 이태리 피에몬테의 I.C.I.F Master Course /
베이징 국제 요리학교 / Washington D.C Senate House Chef / ) 미쉘의 쿠킹클래스 운영
 
 
미주 중앙일보 <미쉘의 요리보감>, 헤럴드 경제 <미쉘의 요리조리>, 라디오 코리아 <미쉘의 요리칼럼>,
타운뉴스 <쉐프 따라잡기>, My Sweet Orange County 요리칼럼, Joins America Best Blogger,
MissyUSA Blogger, 조은 메디컬 <미쉘의 요리칼럼> 등 다수.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3월_반찬 7종 세트]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3/01/2021 3811
공지 [2월_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29/2021 4386
555 [키미스 커피컵_Kimmie's Coffee Cup]동네 자매가 운영하는 소박한 레스토랑. 07/27/2013 5668
554 [양송이 감자찜]울퉁불퉁하지만 맛도 좋고 건강에도 좋다. 07/26/2013 6245
553 [애완동물 박람회_Superzoo]애완동물 전문가들이 모두 모였다. 07/25/2013 3489
552 [스프링롤]경제가 팍팍할수록 챙겨 먹자. 07/24/2013 3550
551 [말리부비치_Malibu]태평양이 보이는 말리부 언덕에서 결혼하다. 07/23/2013 7156
550 [월남쌈] 손님왔을 때 제대로 생색내는 방법. 07/22/2013 6172
549 [니지야마켓_Nijiya Market]한국마켓보다 가격이 만만치 않다. 07/20/2013 8830
548 [연어타코] 간편하게 만드는 리얼 멕시칸 푸드. 07/19/2013 4123
547 [스타벅스 1호점_Starbucks]세계인을 매료시킨 커피점의 시작. 07/18/2013 4242
546 [회덮밥]집에서 푸짐하게 만들어 먹으니 대박이다. 07/17/2013 4655
545 [오리지날 팬케이크 하우스]뜨거운 커피와 즐기는 한가로운 아침~ 07/16/2013 6081
544 [숙주 볶음밥]고슬고슬한 중화풍 매운 볶음밥 만들기. 07/15/2013 6474
543 [파이크 플레이스 마켓2_Pike Place Market] 한국의 재래시장이 생각난다. 07/13/2013 3746
542 [연어 토마토구이]파티를 럭셔리하게 만들어 주는 고마운 음식. 07/12/2013 3544
541 [스페셜티 카페_Specialty's Cafe]시애틀의 소박하고 인심좋은 카페. 07/11/2013 4891
   131 |  132 |  133 |  134 |  135 |  136 |  137 |  138 |  139 |  14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