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클레임 점퍼_Claim Jumper]허전할 때 든든하게 속을 채울수 있는 곳.
04/20/2013 06:29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3,158  



 
 
미국에 살기 때문에 도리를 못하는 경우가 있다.
갑자기 찾아온 친구에게 선생님이 돌아가셨다는 소리를 몇개월만에 들으니 조금 황당하였다.
 
 
한국이라면 금방 이런저런 친구를 통해서 연락이 되고 같이 문상도 가고 하였을 것 이다.
한국에 있는 친구들하고 연락이 되기는 하지만 좋은 소식도 아니고 하여 안 전했다고 한다.
 
 
설사 안다고 하여도 나갈 수도 없으니 그저 마음만 짼할 뿐 이다.
그래도 기분이 울적한 건 어쩔 수 없는지 시무룩해 있으니 친구가 어깨를 툭툭 친다.
 
 
"야~ 선생님 추모하는 뜻으로 오늘 실컷 먹어보자."
 
 
맛있게 먹고 맥주도 한잔하고 학창시절 이야기나 실컷 하자고 하였다.
우리는 집에서 가까운 'Claim Jumper'에서 식사를 하기로 하였다.
 
 
 
 
 
[클레임 점퍼_Claim Jumper]허전할 때 든든하게 속을 채울수 있는 곳.
 
 
Address : 7971 Beach Blvd, Buena Park, CA
Tel : (714)523-3227
 
 
 
 
 
이른 저녁에 도착하였는데도 이미 손님들로 가득찼다.
안에 기다리는 손님들도 만원이지만 밖에 있는 벤취에도 제법 많은 사람들이 앉아 있다.
 
 
40분이상 기다려야 자리가 난다고 한다.
다른 식당으로 옮기려니 그 것도 귀찮아서 벤취에 앉아서 기다리기로 하였다.
 
 
허지만 20분정도 기다리니 자리가 났다고 하여 테이블로 이동하였다.
조금은 시장 분위기같이 시끌벅적하다.
 
 
 
 
 
 
가격도 비싸지 않고 양도 푸짐하게 나온다고 한다.
4명이 가서 3인분 정도 시켜도 충분하다고 한다.
 
 
곁눈질로 옆 테이블을 보니 접시 크기가 장난이 아니게 크다.
둘이서 한접시 먹어도 될 것 같은 양이다.
 
 
 
 
 
 
나는 'Roasted Tri-Tip'을 주문하였다.
 
 
메뉴판을 보니 앵거스 비프(Angus Beef)를 서서히 굽고 허브 데미 그레이스(Herb Demi-Glace)소스와 함께 나온다.
나는 감자 대신 고구마 통구이를 주문해 보았다.
 
 
뜨거운 고구마에 '버터'를 한 스쿱 얹어 나오는데 의외로 맛이 좋다.
소고기도 맛이 있지만 통구이 고구마를 버터와 함께 먹는 맛이 끝내준다.
 
 
 
 
 
 
 
미디움으로 익혀져 나온 앵거스 비프(Angus Beef)는 질기지도 않고 입에 착착 감긴다.
가격도 저렴하고 맛도 있으니 웬지 자주 찾게 될 것 같다.
 
 
고기를 좋아하는 분들이 가면 아주 만족할 만한 메뉴 중에 하나이다.
고기를 좋아는 하지만 혼자 먹기에는 양이 버거울 정도다.
 
 
 
 
매장은 어두워서 사진 찍기에 애를 먹었다.
그리고 창밖으로 기다리는 수많은 사람들이 보여서 한참 눌러 앉아있기에는 부담스럽다.
 
 
 
 
 
 
 
 
 
친구가 주문한 것은 'Tilapia Veracruz & Shrimp'이다.
세가지 방법으로 조리한 새우와 양념하여 구운 틸라피아가 밥과 함께 나온다.
 
 
새우도 집어 보니 제법 커다란 사이즈 이다.
허지만 양이 많아서 끝까지 먹어내지는 못했다.
 
 
 
 
 
 
가격은 17불 99전으로 조금 비싼 것 같지만 둘이 먹어도 충분할 정도이다.
우리는 4명이 3인분을 주문하였지만 결국 남기고 말았다.
 
 
한국에서는 이제부터 1/2인분도 판매를 한다던데 이 곳도 반으로 팔아도 좋을 것 같다. ^^
해산물과 같이 나온 토마토 소스도 좋았고 새우를 찍어 먹었던 '레몬 버터'도 입맛을 당겼다.
 
 
 
 
 
 
 
 
 
두가지 메인과 샘플러도 시켜 보았다.
'클레임 점퍼'답게 양도 많고 맛도 좋았다.
 
 
 
 
그래도 우리가 디저트를 지나칠 수는 없다.
양에 질려 버린 우리가 선택한 'World's Smallest Sundae'이다.
 
 
아니 작은 사이즈라는 것이 한국에 가면 특대가 될 것 같다.
이름이 무색할 정도로 큼직한 선대이다.
 
 
그래도 얼마나 맛이 있는지 수저를 손에서 떼지를 못하겠다.
 
 
 
 
살을 절대 뺄 수 없도록 하는 매력적인 디저트이다.
'Fresh Baked Chocolate Chip Cookie'이다.
 
 
뜨끈뜨끈한 초콜릿 쿠키 위에 시원한 바닐라 아이스크림을 얹고 그것도 모자라 카라멜 시럽과 초코 시럽을 듬뿍 뿌렸다.
미국에서 먹은 디저트 중에서는 가장 마음에 든다.
 
 
 
 
 
 
슬픈 마음을 앉고 찾은 'Claim Jumper'에서 마음을 달래고 나왔다.
마음은 많이 가라 앉았지만 배는 많이 부풀어 올랐다.
 
 
"먹어도 너무 먹었다."
"그러게 말이다. 우리는 먹는 것을 자제해야 하는 것 이다."
"최소한 맥주는 시키지 말았어야 했다니까!!!"
 
 
먹고 나서 항상 후회를 하게 된다.
이제 부터라도 식당에 가더라도 양을 조금씩 줄여야 할 시점이 온 것 같다.
최소한 디저트라도 시키지 말기로 친구 부부와 합의를 하였다. ^^
 
 
 
미쉘의 이지 쿠킹클래스에서 추가회원을 모집합니다.
클래스문의 : (562)896-3090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3월_반찬 7종 세트]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3/01/2021 7081
공지 [2월_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29/2021 7658
543 [파이크 플레이스 마켓2_Pike Place Market] 한국의 재래시장이 생각난다. 07/13/2013 3785
542 [연어 토마토구이]파티를 럭셔리하게 만들어 주는 고마운 음식. 07/12/2013 3581
541 [스페셜티 카페_Specialty's Cafe]시애틀의 소박하고 인심좋은 카페. 07/11/2013 4937
540 [새우 알리오올리오]간단해 보이지만 고수의 맛이 느껴진다. 07/10/2013 12874
539 [케니G 콘서트] 감미로운 선율로 사로잡은 달콤한 밤~ 07/09/2013 3286
538 [비프 롤가스]치즈의 쫄깃함을 온몸으로 느껴 보세요. 07/08/2013 6431
537 [시애틀 관광]스페이스 니들이 있어 더욱 아름다운 도시. 07/06/2013 6260
536 [버터넛 스쿼시 스프]부드럽게 넘어가는 맛있는 건강식. 07/05/2013 18481
535 미쉘의 Cooking Class _ 8월 수강생 모집 07/04/2013 7041
534 [트로피 컵케이크_Trophy]달콤함에 사랑까지 입혔다. 07/04/2013 8215
533 [올리브가든_Olive Garden]너무나 서민적이어서 편안한 레스토랑. 07/03/2013 7058
532 [매운 츠케멘]일본 라면보다 맛있는 폭풍 믹싱~ 07/02/2013 7923
531 [해물 짜파 탕면] 윤후에게 짜파구리보다 맛있는 레시피를 공개합니다. 07/01/2013 7277
530 [롱비치 공항_Long Beach Airport]아기자기하고 귀여운 동네 공항. 06/29/2013 7359
529 [트렐리스_Trellis]씨애틀 커크랜드의 멋진 레스토랑. 06/28/2013 5416
   131 |  132 |  133 |  134 |  135 |  136 |  137 |  138 |  139 |  14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