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단단면]사천 특유의 매콤한 맛으로 입맛을 살렸다.
02/18/2013 08:37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5,335  



 
 
미국에 오랜 기간 살다보니 음식에 집착을 하게 되는 것 같다. 가만히 앉아 있으면 이런 저런 음식들이 떠오른다. 요즈음 일본에 있던 시절 자주 먹었던 ‘단단면’ 이 먹고 싶다.
 
 
“얼큰한 단단면이 먹고 싶은데 어디 잘하는데 없나??”
“갑자기 무슨 단단면이야?? 미국에서도 일본식 단단면을 파는 곳이 있나??”
 

남편에게 하소연을 하였더니 인터넷을 뒤져 단단면 잘한다는 식당을 찾아 놓았다. 의외로 단단면 하는 식당이 많다. 집에서 가까운 ‘로렌 하이츠’에 가서 단단면을 먹고 오기로 하였다.
 
 
‘Foo Foo Tei’라는 식당인데 주로 일본 라멘을 파는 식당이다. 단단면이 오리지널하고 비슷하기는 해도 내가 원하던 맛은 아닌 것 같다.
 
 
“맛은 있는데 오리지널은 아닌 것 같아. 다른데도 가보아야 할 것 같애.”
“아이고~ 대강 먹지. 먹어보니 일본에서 먹었던 그 맛이구만.” 먹는 것에 집착하는 나를 보고 남편은 짜증스러운 얼굴을 짓는다.
 
 
단단면은 중국의 6대 국수 중에 하나로 꼽힌다고 한다. 단단면의 단은 ‘메다’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는데 예전 중국에서는 면을 어깨에 메고 다니면서 팔았다고 단단면이라는 이름이 붙게 되었다.

 
 
 
 
 
 
참기름 2큰술, 다진 파 1큰술,

돼지고기 1컵, 생표고버섯 3개,

말린 고추 3개, 중화면 2다발
 
 
 
소스
 
 
이과두주 2큰술, 쯔유 3큰술,

두반장 1큰술, 갈은 깨 2큰술,

육수 반컵
 
 
 
 
 
 
 
만들기
 
 
 
1_준비한 돼지고기는 갈아 놓고 파와 생표고버섯은 깨끗이 씻어 역시 다져 놓는다.
 

2_달구어진 팬에 약간의 식용유를 두르고 파를 향이 나도록 볶는다.
 
 
3_어느정도 볶아 졌다 싶으면 마른 고추를 넣고 다시 볶는다.
매운 향이 난다 싶으면 분량의 돼지고기와 버섯을 넣고 익을 때 까지 볶는다.
 
 
4_커다란 믹싱볼에 준비한 이과두주, 쯔유, 두반장, 갈은 깨, 육수를 넣고 소스를 만들어 실온에 둔다.
 
 
5_재료들이 볶아졌다 싶으면 준비한 소스를 넣고 국물이 없도록 조려준 후 면 위에 부어 완성한다.
 
 
 
단단면이 나갈 때 위에 파를 얹어 내어도 좋고 기호에 따라 산초가루를 넣어 주어도 무관하다.
 
 
한국에서는 자장면 탓인지는 몰라도 단단면이 그렇게 유명하지 않다.
그러나 중국이나 일본에서는 상당히 대중적인 음식 중에 하나이다.
 
 
일본에서는이렇게 자장면처럼 팍팍하게 볶아 내는 경우도 있고 라멘처럼 얼큰하게 국물과 함께 내는 경우도 있다.
개인적으로는 얼큰한 국물이 있는 ‘단단면’을 선호한다.
 

그러나 원래 국물이 없는 비빔면 비슷한 형태였다고 한다.
처음에 이야기하였듯이 메고 다니면서 파는 국수여서 국물은 무거운 관계로 가지고 다닐 수 없었다고 한다.
 
그러나 일본 화교 중 하나가 국물있는 ‘단단면’을 개발하여 일본에 판매하면서 국물있는 ‘단단면’을 즐기게 되었다.

아마도 국물있는 우동이나 소바를 좋아하는 일본인 취향을 고려했던 것이 아닌가 싶다.
 
 
 
오렌지카운티의 미쉘입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3월_반찬 7종 세트]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3/01/2021 4659
공지 [2월_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29/2021 5506
422 [꿔바로우] 바삭하고 쫄깃한 고급 중식당 요리. 02/22/2013 6239
421 [보니와 클라이드_Bonnie & Clyde]모하비사막에서 만나는 특별한 경험. 02/21/2013 7984
420 [게살키쉬] 럭셔리한 아침식사를 보장한다. 02/20/2013 4066
419 [돌나물 김치]보기만 해도 건강해지는 것 같다. 02/19/2013 3064
418 [단단면]사천 특유의 매콤한 맛으로 입맛을 살렸다. 02/18/2013 5336
417 [프레몬트 스트리트 익스피리언스_Fremont Street Experience] 화끈합니다. 02/16/2013 4313
416 [난자완스] 미국인도 놀라서 입을 못다무는 바로 그 맛!! 02/15/2013 3383
415 [무기마루 우동집]남가주에서 제대로 사누키우동을 만드는 식당. 02/14/2013 4871
414 [게살크림스프]럭셔리한 아침식사를 책임진다. 02/13/2013 3793
413 [리처드 세라_Richard Serra] 공공조형물 작품성을 누가 따지는가 02/12/2013 26402
412 [광동 누룽지탕] 기력을 보충해주는 중국 보양식. 02/11/2013 5040
411 [에릭 베이커리_Erick Schat's Bakery]비숍에서 만난 바로 그 빵집. 02/09/2013 5098
410 [달걀 장조림]쉽게 만들었지만 맛은 만만하지 않다. 02/08/2013 3345
409 [킥킨 크랩_Kickin's Crab] 케이준의 알싸한 맛을 느껴 보자. 02/07/2013 9696
408 [가케소바]뜨거운 국물과 함께 사랑도 피어 오른다. 02/06/2013 4117
   141 |  142 |  143 |  144 |  145 |  146 |  147 |  148 |  149 |  1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