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쇠고기 찹쌀구이] 남편이 만들어준 초간단 파티음식.
12/03/2012 08:38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4,146  



 
 
 
 
아침에 일어나니 몸살기가 조금 있다. 클래스 준비를 위해 힘들지만 일어나서 준비를 하고 어떻게 시간이 갔는지 클래스를 끝냈다.
 
 
소파에 앉아 겨우 한숨을 돌리고 있었는데 갑자기 누군가 문이 부서져라 두드린다. 순간 머리 속으로는 별 생각이 다 지나간다. 당황해서 어쩔 줄을 모르고 왔다갔다 하는 와중에 다시 한번 문이 흔들릴 정도로 두드린다. 옆으로 다가가 창문으로 흘깃보니 덩치가 어마어마한 백인 아이가 서있는 것이 아닌가. 할 수없이 문을 열으니 말도 되지 않는 소리를 속사포처럼 쏟아낸다.
 
 
“**하이스쿨 학생인데 기금을 마련하려고 하니 **을 사주세요.”
 
 
문화의 차이라고 생각은 하지만 놀란 가슴이 진정이 되지 않는다. 당황하여 문을 열고는 얼떨결에 물건을 사주고 말았다. 남편이 돌아와서 이야기를 듣더니 다음부터는 절대 문을 열어주지 말라고 한다.
 
시간이 지나 생각하니 어떻게 단지 안으로 들어왔는지 모르겠다. 얼마전 옆집에 도둑이 트럭을 대 놓고는 이사가는듯이 물건을 훔쳐갔다고 하더니 별일이 다 생긴다. 이런 일이 생길 때 마다 조금 들었던 정도 뚝 떨어지고 한국으로 돌아가고 싶은 생각도 든다.
 
 

 
 
 
 
샤브샤브용 쇠고기 1파운드,

찹쌀가루 2컵, 파채 2컵
 
 
양념장 재료
 
 
 
 
 
간장 1큰술, 국간장 1큰술,

사과식초 1큰술, 레몬쥬스 1큰술,

육수 2큰술, 물엿 1큰술,

설탕 1큰술, 매실청 1큰술,

다진 파 1큰술, 다진 마늘 1작은술,

다진 홍청고추 각 1/2작은술,

후추 약간, 참기름 약간
 
 
 
 
 
 
 
만들기
 
 
1_준비한 쇠고기는 핏물을 제거하고 넓적하게 썰어 배즙을 넣고 15분정도 재워둔다.
 
 
2_커다란 믹싱볼에 분량의 간장, 국간장, 식초, 레몬쥬스, 육수, 물엿, 설탕,매실청, 파, 마늘, 청고추, 홍고추를 넣는다.
잘 섞은 후 후추와 참기름으로 간을 맞추어 양념장을 완성한다.
 
 
3_재워 두웠던 쇠고기는 한장씩 떼어내 찹쌀가루를 꾹꾹 앞뒤로 눌러서 골고루 묻혀준다.
 
4_달구어진 팬에 오일을 넉넉히 두르고 브라운색을 날 때 까지 지진다.
 
5_예쁜 접시에 준비해 놓은 파채를 깔고 지져 놓은 쇠고기를 보기 좋게 얹는다.
 
 
6_쇠고기 위에 양념장을 넉넉히 끼얹어 낸다.
 
 
양념장을 끼얹어서 내어도 좋고 쇠고기와 따로 내어서 취향에 따라 부어 먹도록 하여도 좋다.
약간 매콤한 것을 좋아하면 칠리소스를 추가 하여도 무관하다.
 
 
이렇게 파채 위에 쇠고기 구운 것을 얹어 내어도 좋지만 깔끔하게 쇠고기와 파채를 따로 내어도 좋다.
혹은 쇠고기를 큼직하게 구워낸 후 안에 파채를 넣고 보기 좋게 말아서 내어도 상관없다.
 
 
출출한 오후에 시원하게 재워 두었던 맥주와 함께 쇠고기 찹쌀구이를 내었다.
쇠고기를 안주삼아 시원하게 한잔하니 미국에서 살면서 생기는 스트레스도 날아가는 것 같다.
 
한국인은 어디에 살던지 사는 방식이 똑 같은 것 같다.
 
 
 
오렌지카운티의 미쉘입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2021년 1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02/2021 1288
공지 [11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껏 만든 반찬 입니다. 10/29/2020 4428
625 [마리노스 레스토랑_Marino's Italiano]역사가 있는 정통 이탈리안 레스토랑. 10/15/2013 3461
624 [쇠고기 탕면] 얼큰하게 먹다 보면 이마에 땀이 맺힌다. 10/14/2013 3230
623 [OC 아리랑 축제]주말 하루 즐겁고 맛있게 보내기~ 10/12/2013 6823
622 [또뗄리니 샐러드] 이런 샐러드 드셔 보셨어요 10/11/2013 7601
621 [왕초_Wangcho Korean BBQ]무작정 찾아간 치노힐의 무제한 고깃집. 10/10/2013 21134
620 [떡꼬치] 쫄깃쫄깃 매콤달콤한 바로 그 맛!! 10/09/2013 6141
619 [에스테로 비치_Estero Beach]화보집에서 보았던 아름다운 남국의 풍경. 10/08/2013 3409
618 [단호박 펜네]여자들이 거부할 수 없는 달콤한 맛. 10/07/2013 3166
617 [로스 트레일러로스] 이 것이 진정한 멕시칸 타코다. 10/05/2013 3438
616 [부추 팽이버섯 무침] 손이 안보이게 후다닥 무쳐내면 파티가 즐겁다. 10/04/2013 6217
615 [도쿄테이블_Tokyo Table]얼바인에 맛있는 퓨전 일식집. 10/03/2013 11937
614 [날치알 스파게티] 고소하고 통통튀는 당신이 좋습니다. 10/02/2013 3604
613 [히로스_Heroes]미국인도 못 먹어내는 어마어마한 양!! 10/01/2013 3528
612 [매운 표고 탕수]버섯의 향기가 제대로 난다. 09/30/2013 4119
611 [로스 펠리카노스]아름다운 해변 호텔에서 아침 식사. 09/28/2013 3753
   121 |  122 |  123 |  124 |  125 |  126 |  127 |  128 |  129 |  13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