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연잎찰밥] 먹으면 먹을수록 건강해질 것 같다.
11/28/2012 08:39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3,907  



 
 
 
미국에서 가장 흔한 먹거리 중에 하나가 햄버거이다. 햄버거 식당이 얼마나 많은지 일일이 세어 볼 수도 없을 지경이다. 시간이 없거나 먹을 것이 마땅치 않으면 일단 햄버거 하나 먹고 본다.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가장 큰 이유 중에 하나는 아마도 쉽게 눈에 띄기 때문일 것 같다.
 
 
얼마전 모 방송사에서 패스트푸드 업체 3곳에서 햄버거와 감자튀김을 구입했다. 구입한 햄버거는 2주동안 실온에 방치하였는데 조금 마르기만 할 뿐 전혀 상하지 않아서 세균 검출 실험을 하였는데 결과는 놀라웠다. ‘세균수 0’라는 충격적인 결과를 접하게 되었다. 그러나 같이 구입한 수제 햄버거는 사흘만에 냄새가 나고 곰팡이가 피기 시작했다.
 
 
이에 대해서 업체의 답변을 들으려 했지만 단지 ‘첨가물이 일절 들어가지 않았다’라는 이야기만 들었다고 한다. 미국이라고도 다르지 않아 상하지 않은 햄버거를 유투브에 올린 동영상이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한다.
 
 
이유는 알 수 없지만 패스트푸드를 먹기가 웬지 두려워 진다. 먹는 음식들이 간편해지면 질수록 슬로우푸드나 사찰음식의 관심도 상대적으로 높아지고 있다. 조금 만들기가 귀찮아도 건강을 생각해 직접 만들어 먹는다면 이런 의심을 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
 
 
 
 
 
 
찹쌀 1파운드, 밤 10개,

고구마 필요량,

대추 10개, 은행 10개,

단호박 1/4개, 연근 2개,

삶은 콩 1/4컵, 호두와 잣 필요량,

연잎 4장, 소금과 참기름 약간

 
 
 
 
 
 
만들기
 
 
1_찹쌀은 깨끗이 씻어 찬물에 담가 7~8시간 정도 불려 놓는다.
 
 
2_불린 찹쌀은 물기를 제거한 후 김오른 찜통에 넣어 30분정도 찐다.
 
3_30분정도 찐 찹쌀은 꺼낸다.
믹싱볼에 넣고 분량의 밤, 고구마, 대추, 은행, 단호박, 연근, 삶은 콩, 호두, 잣을 넣은 후 잘 섞어 10분정도 더 찐다.
 
 
4_준비한 연잎은 깨끗이 씻어 물기를 닦아 놓는다.
 
 
5_연잎을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섞어 놓은 찰밥을 약 150~200g 정도의 양으로 연잎 중간에 놓는다.
 
6_연입은 아래에서 위로 다시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접은 후 뒤집어 주면 된다.
 
 
7_김이 오른 찜통에 다시 넣고 약 20분 정도 쪄서 완성한다.
 
 
완성된 연잎찰밥을 꺼내어 펼치니 향긋한 연잎 향이 가득하다.
연잎 찰밥은 자체로도 맛이 있어 특별한 반찬이 필요하지는 않다.
 
 
우리 같은 경우는 연잎 찰밥을 찌고 된장 찌개는 짭잘하게 끓여 같이 먹는다.
이렇게 먹으면 음식이 기름지지 않아 웬지 많이 건강해 지는 느낌이다.
 
 
간단하게 놀러가거나 등산을 갈 경우에도 가지고 가면 편리하다.
이런 경우에는 약간 간이 있게 찰밥을 쪄서 가면 좋다.
 
 
연잎 찰밥은 잘 쉬지 않아서 이렇게 야외로 놀러갈 때 편하다.
얼마전 트래킹을 가서 김밥 대신 연잎 찰밥을 내 놓았더니 제일 먼저 없어졌다.
 
 
오렌지 카운티의 미쉘입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라디오코리아의 모든 게시물에 대해 게시자 동의없이 게시물의 전부 또는 일부를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 등의 행위는 게시자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으로 원칙적으로 금합니다. 이를 무시하고 무단으로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하는 경우 저작재산권 침해의 이유로 법적조치를 통해 민, 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In principle, all posts in Radio Korea are prohibited from modifying, copying, distributing, and transmitting all or part of the posts without the consent of the publisher. Any modification, duplication, distribution, or transmission without prior permission can subject you to civil and criminal liability.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3월_반찬 7종 세트]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3/01/2021 13100
공지 [2월_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29/2021 13328
363 [열무김치] 고추장넣고 슥슥 비비면 과거로 돌아간다. 12/17/2012 3185
362 [스탠리큐브릭] LACMA에서 거장을 만나다. 12/15/2012 7262
361 [치즈 계란말이 밥] 치즈 & 계란의 환상적인 궁합. 12/14/2012 4392
360 [루실 바베큐 식당_Lucille's Smokehouse Bar-B-Que] 그래 오늘은 신나게 먹어보… 12/13/2012 10553
359 [전주 비빔밥]비비고 비비면 맛있어 쓰러진다. 12/12/2012 4216
358 [켄트로 그릭 식당_Kentro Greek Kitchen]이제는 지중해 음식이 대세다. 12/06/2012 8395
357 [양배추 쌈밥] 두부 강된장과 함께 즐기세요. 12/05/2012 4298
356 [파인트 하우스_The Pint House]한국 카페 같은 운치있는 레스토랑. 12/04/2012 4128
355 12월 스케줄공지 및 직장인을 위한 주말반 12/03/2012 3389
354 [쇠고기 찹쌀구이] 남편이 만들어준 초간단 파티음식. 12/03/2012 4315
353 [마스 회족식당]에너하임에 있는 인기절정 Chinese Islamic Restaurant. 12/01/2012 4712
352 [낙지 비빔밥] 인생 뭐 있어 낙지먹고 힘내자. 11/30/2012 4082
351 [딤섬 식당] 로랜드 하이츠의 뉴 캐피탈 씨푸드 레스토랑_New Capital Seafood Rest… 11/29/2012 7478
350 [연잎찰밥] 먹으면 먹을수록 건강해질 것 같다. 11/28/2012 3908
349 [글로브몰_Grove] LA에 기적의 눈발이 날리다. 11/27/2012 5679
   141 |  142 |  143 |  144 |  145 |  146 |  147 |  148 |  149 |  1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