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기름 떡볶이] 매워도 단단히 중독되었다.
10/05/2012 01:48 p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4,206  



 
 
아직도 철이 덜 들었는지 문득문득 떡볶이나 튀김 등등이 먹고 싶다.
 
고등학교 때 집으로 가려면 시장을 지나가야 했다. 그러나 시장 입구 쪽에는 떡볶이나 오뎅, 튀김, 순대를 팔고 있었는데 도저히 지나칠 수가 없었다. 매콤한 떡볶이를 먹고 오뎅 국물을 먹는 맛이란 어떤 고급 음식과도 바꿀 수 없다.
 
나의 어린 시절의 모든 추억들이 떡볶이 집 아줌마와 얽혀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시험을 망쳐서 징징 울면서도 떡볶이 한접시를 비웠고 좋은 고등학교에 진학했어도 떡볶이 한접시를 비웠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서울로 유학(?)을 가게 되면서 마지막으로 떡볶이를 먹게 되었는데 웬지 다시 못 먹을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
 
그 후 외국에서 생활하게 되면서도 수시로 고향의 떡볶이가 생각이 난다. 미국 생활을 하게 되면서 부터는 한국에서 보다도 더욱 매콤하게 만들어 먹게 되었다. 하루는 매운 떡볶이가 생각이 나서 기름 떡볶이를 만들고 오뎅국도 한냄비를 끓여서 저녁으로 내었다.
 
 
남편은 땀을 비오듯 흘리면서도 “우와~ 이렇게 먹으니 사람 사는 것 같네~” 한다. 그래 위장이 탈이 나도 화끈하게 한번 먹어 보자.
 
 

 
 
 
가는 떡볶이 떡 1파운드, 참기름 1큰술,

간장 1큰술, 고추장 1큰술,

고추가루 1큰술, 맛술 1큰술,

물엿 1큰술, 설탕 1/2큰술,

생강즙 1큰술, 고추 기름 2큰술
 
 
 

 
 
 
만들기
 
 
 
1_떡볶이용 떡을 끓는 물에 부드러워 지도록 삶은 후 건져 낸다.
 
 
2_떡이 부드워졌으면 믹싱볼에 참기름을 잘 발라 준다.
 
 
3_믹싱 볼에 분량의 간장, 고추장, 고추가루, 맛술, 물엿, 설탕, 생강즙 넣고 잘 섞어 양념장을 만들어 놓는다.
 
 

 
 
4_완성된 양념장을 준비한 떡볶이 떡과 잘 섞어 실온에 30분 정도 둔다.
 
 
5_달구어진 팬에 올리브 오일을 적당히 두르고 섞어 놓은 떡을 튀기듯이 볶는다.
 
6_어느 정도 볶아 졌다 싶으면 분량의 고추기름을 넣고 중불에 다시 볶은 후 완성한다.
 
 
취향에 따라 설탕을 추가하여도 좋고 매운 맛이 좋으면 고추장이나 고추가루를 더 넣어도 무관하다.
 
 

 
 
 
완성된 ‘기름 떡볶이’는 너트 가루나 까만 깨를 뿌려 내면 된다.
이렇게 만들어진 기름 떡볶이는 다른 떡볶이와는달리 고소하고 쫄깃해서 중독성이 강하다. ^^
 
한국 생각이 많이 난다 싶으면 얼른 매콤하게 한 접시 만들어 먹으면 좋다.
수많은 떡볶이가 있지만 ‘기름 떡볶이’가 가장 강열하고 인상에 많이 남는다.
 
 
너무 매우면 간단한 오뎅국이나 계란국을 만들어 같이 먹으면 좋다.
 
 
오렌지 카운티의 미쉘입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3월_반찬 7종 세트]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3/01/2021 4026
공지 [2월_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29/2021 4628
316 [근대 된장 무침] 가출했던 입맛이 돌아왔다. 10/17/2012 3155
315 [솔뱅 1편_Solvang] 캘리포니아에서 만나는 덴마크 민속촌 10/16/2012 13294
314 [낙지볶음] 매콤한 맛이 남편 기를 살려준다. 10/15/2012 3812
313 [왕성_Wang Tcheng] OC에서 모임하기 괜찮은 중국집. 10/13/2012 18243
312 [닭날개 떡조림] 쫄깃하게 입에 짝짝 붙는다. 10/12/2012 4917
311 [미서부 기차여행]오랜 만에 해보는 단체 관광. 10/11/2012 4164
310 [칠리 빈 스프] 마음이 쌀쌀할 때 후끈하게 해준다. 10/10/2012 5025
309 [포토피노_Portofino Restaurant] OC에서 먹을만한 이태리식당을 찾았다. 10/09/2012 6532
308 [꼬마 김밥]여고 시절 학교앞 김밥집이 생각나네요. 10/08/2012 4295
307 [놈스_Norm's Restaurant]말도 아닌 가격에 배부르게 먹을 수 있는 곳. 10/06/2012 5826
306 [기름 떡볶이] 매워도 단단히 중독되었다. 10/05/2012 4207
305 [허스트 캐슬 Hearst Castle 3편]패티 허스트는 스톡홀름 증후군인가 10/04/2012 13784
304 10월 스케줄공지 및 추가 회원 모집 10/03/2012 2910
303 [고등어 무청 조림]무청과 같이 먹으니 고향생각 나네요. 10/03/2012 4314
302 [OC맛집_보일링 크랩] 게딱지에 밥 비벼 먹으면 억수로 개운하다. 10/02/2012 15281
   151 |  152 |  153 |  154 |  155 |  156 |  157 |  158 |  159 |  16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