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퀴노아 샐러드] 건강부터 챙겨주는 고마운 샐러드.
11/16/2020 07:33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887  



.

<퀴노아 샐러드>

.

.

.

.

[퀴노아 샐러드] 건강부터 챙겨주는 고마운 샐러드. 

.

.

미국에 와서 감동 받는 것 중에 하나가 배려심이다. 어디를 가나 길을 양보하고 문을 열어 주는 등 타인을 배려해 주는 마음이다. 한국에서 느껴 보지 못했기 때문에 미국이 선진국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런 생활에 젖어서 살다 보니 나도 남들을 배려해 주는 마음도 더 생겼던 것 같다. 

.

그런데 요즈음은 갈수록 미국에 실망이 되고 마음까지 무겁다. 매주 두어번 La Mirada Park에 운동을 가는데 매번 매너 없는 사람들을 만나게 된다. 지금처럼 코로나가 대유행을 하는데도 불구하고 꽤 많은 사람들이 마스크를 쓰지 않고 있다. 이런 분들도 신경이 쓰이지만 어떤 분들은 자기가 데리고 나온 개 목줄을 묵지 않고 산책을 한다. 마구 뛰어 다니는 개가 작아도 신경이 쓰이는데 때때로 맹견으로 보이는 개도 그냥 풀어 놓는다. 

.

"코로나 때문에 정부에서 마스크를 쓰라는데 왜 쓰지 않는걸까?" 누구한테 이야기 할 수도 없으니 우리 부부 둘이서 툴툴거리기도 한다. 어쩌다 마켓에 가면 6피트를 유지하라는 명령에도 바짝 붙어 있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다. 물론 마켓 안에서도 위생 장갑은 커녕 마스크 안 쓰는 분들도 많다. "미국이 변하는 걸까?" 이민 온지 십오년이 넘어가는데 이런 경우는 처음이라 당황스럽기도 하니 남편이 이렇게 자조 섞인 소리를 한다. 

.

.

.

.

오늘 월요일(11월16일) 저녁까지 Michelle의 <집밥 7종 세트> 주문받고 있습니다.

마고 TV에 나온 집밥 후기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맛있는 재료

.

.

퀴노아 _ 1/2컵, 벨페퍼 _ 반개, 소금 _ 약간, 올리브 오일 _ 필요량,

방울 토마토 _ 필요량, 양파 _ 반개, 식초 _ 2큰술, 칠리 소스 _ 2큰술

.

.

.

.

.

.

.

만들기

.

.

1_분량의 <퀴노아>는 흐르는 물에 씻어 불순물을 제거한다. 

냄비에 물을 붓고 끓기 시작하면 퀴노아를 넣고 10여분 삶아준 후 물기를 제거해 놓는다. 

.

2_방울 토마토 역시 흐르는 물에 씻어 물기를 제거하고 반으로 잘라 준비한다. 

벨페퍼는 속을 제거하고 굵직굵직하게 썰어주고 양파 역시 비슷한 크기로 잘라준다. 

.

3_믹싱볼에 삶아 놓았던 <퀴노아>와 썰어 놓은 야채를 넣고 섞는다. 

여기에 분량의 올리브오일, 식초, 칠리소스를 넣고 잘 섞는다. 

.

4_어느정도 섞였으면 소금과 후추로 간을 하고 <퀴노아 샐러드>를 완성한다. 

.

.

.

.

<퀴노아 샐러드>

.

.

.

.

.

<퀴노아>는 식이섬유가 풍부해 요사이 들어 다이어트 식품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퀴노아 샐러드>는 만드는 방법도 간단하니 오늘부터 라도 다이어트를 시작해야 겠다. 

.

.

.

<퀴노아 샐러드>

.

.

.

<퀴노아 샐러드>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2021년 1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02/2021 1647
공지 [11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껏 만든 반찬 입니다. 10/29/2020 4837
2560 [파래 무 무침] 향긋한 바다 향이 입맛을 살려준다. 01/18/2021 629
2559 [깍두기] 뜨근한 국물에 깍두기가 빠질 수 없죠. 01/17/2021 300
2558 [오징어 무침] 매콤새콤하게 무쳐내니 맥주 안주로 딱이네요. 01/15/2021 487
2557 [소시지 벨페퍼 볶음] 온 가족이 좋아하는 바로 그 밑반찬. 01/11/2021 786
2556 [해물 철판 볶음] 새우, 오징어까지 럭셔리하게 즐겨보자. 01/09/2021 580
2555 [감자채 볶음] 추억으로 가는 최고의 도시락 반찬. 01/04/2021 1055
2554 [2021년 1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02/2021 1647
2553 [강불파] 불고기로 만든 파스타가 제일 맛있네요. 01/01/2021 464
2552 [부대찌개] 레시피대로 끓이면 미국인이 더 좋아한다. 12/28/2020 1222
2551 [오이지 무침] 어떤 음식과도 어울리는 최애 밑반찬. 12/27/2020 440
2550 [설렁탕] 오랜만에 몸보신되게 진하게 끓였다. 12/26/2020 586
2549 [떡갈비] 미국인이 더 사랑하는 한국 떡갈비. 12/21/2020 1128
2548 [굴라쉬] 한그릇하면 속이 든든한 헝가리식 비프 스튜. 12/20/2020 521
2547 [육수 불고기] 추억이 새록새록 솟아나는 명품 불고기. 12/18/2020 780
2546 [소떡새] 단짠단짠에 매콤함까지 중무장을 하였다. 12/14/2020 105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