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George Lopez Kitchen] 진한 메누도와 두툼한 부리토에 반하다.
07/18/2020 07:45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436  



.

일이년 전에 George Lopez에 들러 식사를 한 적이 있다. 

당시 부리토 보울을 주문했는데 이런저런 종류의 야채와 소스를 욕심껏 넣어서 한그릇을 만들어 먹었다. 

.

소스를 과다하게 넣었더니 너무 짜져서 소고기 맛이라든지 다른 야채 맛까지 다 죽여 버렸다. 

주문한 것이 아까워서 억지로 몇 스푼 떠 보았지만 결국 그릇째 버리고 말았다. 

.

 

.

마고TV에 나온 미쉘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George Lopez Kitchen] 진한 메누도와 두툼한 부리토에 반하다. 

.

Address : 777 San Manuel Boulevard Level 2, Highland, CA 92346

Phone : (909) 864-5050

.

.

.

 

.

 

.

 

.

그 동안 어떤 맛일까 궁금했던 <Street Corn>을 주문해 보았다. 

한국 옥수수보다는 훨씬 큼직한 옥수수를 구워 그 위에 양념과 멕시칸 치즈를 듬뿍 뿌렸다. 

.

한국인들은 보통 옥수수를 그냥 쪄서 먹지만 이렇게 양념을 한 옥수수도 나쁘지 않다. 

짭짤한 소스도 좋지만 고소한 치즈 덕분에 옥수수 한개는 가볍게 먹을 수 있다. 

.

 

.

 

.

 

.

전에도 있었는지 기억이 없지만 이 번에는 토티야를 직접 만드는 직원을 볼 수 있었다. 

밀가루를 기계로 반죽해서 일정한 양을 커다란 철판에 즉석으로 구워 손님에게 서빙한다. 

.

구경을 하다 우연찮게 옆을 보니 운좋게 커다란 냄비에 Menudo가 가득 담겨져 있었다. 

지난 번에 맛있다는 생각을 못해서 어떨까 궁금했지만 한그릇 가득 주문해 보았다. 

.

커다란 Bowl에 담겨져 나온 <메누도>는 근래에 먹어본 메누도 중에서는 최고의 맛이었다. 

푹 끓여내어서 국물도 진하지만 부드러운 내장 맛도 반할 수 밖에 없었다. 

.

 

.

 

.

 

.

 

.

 

.

.

Taquitos와 Buritto도 나왔는데 이미 맛에 대한 걱정은 사라져 버렸다. 

Taquitos는 크리스피하게 부서지는 식감도 좋고 고소하게 감기는 과카몰레와 치즈도 일품이다. 

.

한국인 입맛에는 조금 느끼하게 느낄 수도 있겠지만 한 접시 정도는 편하게 비울 수 있다. 

<부리토>라 이런 것이다고 보여 주려는듯 속을 꽉 채운 부리토는 보기만 해도 입맛이 돈다. 

.

부리토 속은 우리가 선택할 있는데 직화로 구운 소고기와 토마토 같은 다양한 야채를 선택했다. 

소스도 사우어 크림과 치즈 등을 선택했는데 이번에는 양을 많이 줄였다. 

.

소고기는 불향이 올라와서 풍미를 더해주고 소스도 고소한 맛을 올려 주었다. 

한 손에 <부리토>를 들고 메누도를 국처럼 떠 먹으면서 먹으니 행복한 점심이 되었다.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2021년 1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02/2021 1234
공지 [11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껏 만든 반찬 입니다. 10/29/2020 4374
2485 [하노이 코너] 다른 베트남 식당과 다른 특별한 맛~ 08/29/2020 1394
2484 [9월 반찬 7종 세트] 남가주 유명 셰프 미쉘이 만드는 집밥입니다. 08/27/2020 5311
2483 [진미채 오이 무침] 새콤하고 매콤달콤한 특별한 밑반찬. 08/26/2020 844
2482 [Public House] 시원한 맥주에 맛있는 안주가 있는 동네 맥주집. 08/24/2020 1632
2481 [니쿠 도후] 한국식으로 만들어 본 일본 요리. 08/22/2020 1225
2480 [간장 고추 장아찌] 아삭하고 매콤한 맛에 밥 한그릇 뚝딱 해치웠습니다. 08/21/2020 858
2479 [The Pie Hole] 그 유명한 <얼 그레이 티 파이>를 먹어보았습니다. 08/20/2020 1451
2478 [양념게장] 뜨거운 밥 한그릇만 있으면 된다. 08/19/2020 998
2477 [Hiro Ramen & Udon] 바삭한 일본 튀김에 국물이 진한 돈코츠 라멘. 08/17/2020 1683
2476 [소고기 안심 볶음] 담백하고 부드러운 맛에 홀리다. 08/15/2020 1016
2475 [제육볶음] 대한민국 국민이 사랑하는 최고의 메뉴. 08/14/2020 936
2474 [해물 미역국] 개운하게 떨어지는 시원한 미역국. 08/13/2020 844
2473 [고향집] 여전히 넉넉하게 한상 차려주네요. 08/12/2020 1328
2472 [닭가슴살 샐러드] 배부르게 다이어트 하는 방법~ 08/10/2020 1312
2471 [Red Flame] 요즈음같이 어려울 때 가성비 좋은 식당이 최고죠. 08/08/2020 166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