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비프 스튜] 미국인들 힘떨어질 때 먹는 서양 보양식.
06/08/2020 07:37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2,179  



.

<Beef Stew>

.

.

.

.

[비프 스튜] 미국인들 힘떨어질 때 먹는 서양 보양식. 

.

.

당시 나는 학교가 끝나면 정문 앞에 있는 교차로라는 식당에서 우동에 소주를 마시거나 이층에 있는 경희루에서 빼갈을 마시거나 했다. 나는 집안이 어려워 부모님이 용돈을 주지 않아 거의 맨손으로 학교를 다녔기 때문에 부자집 친구들이 밥값을 내곤 하였다. 그랬다고 그 친구들이 나에게 눈치를 준 적도 없고 나 자신도 식사를 끼어서 먹는다고 괴로워 하지도 않았던 것 같다. 

.

그 시대 대부분 학생들이 사는 형편이 안좋아서 그랬을 것 같다. 그 중 몇몇은 가난으로 명성(?)을 떨쳤는데 본인은 창피하게 생각하는 것 같지 않았다. 그 중 A는 라면만 먹고 다녔는데 무슨 일인지 A만 나타나면 마늘 냄새가 코를 찔렀다. "뭘 먹길래 마늘 냄새가 이렇게 심해?" 하고 물어 보자 "라면만 먹으면 몸이 상할 것 같아서 반찬 삼아 마늘을 한주먹씩 고추장에 찍어 먹어" 하는 대답이 돌아왔다. 

.

그리고 학년마다 한명정도는 한복을 입고 다녔다. 대부분 노동 운동을 하는 학생들이었는데 고등학교를 갓 졸업했으니 얼굴은 아직 어린아이 얼굴 그대로 였는데 어울리지도 않는 한복에 말투도 젊은 사람답지 않았다. 여기에 부채까지 들고 다니면 본인은 몰랐겠지만 옆에서 보기에는 그야말로 가관이었다. 형편이 어려운 아이들끼리 잔디 밭에 앉아 새우깡을 안주로 놓고 소주를 수십병씩 마시고는 학교 앞에서 추태를 부리기도 했다. 

.

정도가 심하면 경찰이 와서 파출소로 연행을 해갔는데 대학생이라는 이유로 크게 혼내지 않고 군밤 한대 주고는 훈방해 주고는 하였다. 어떤 친구는 학교 앞이 종점인 버스를 타고 와서는 차비를 내지 않고 유유히 사라지기도 했는데 그런 행동이 한두번이 아니라 버스 기사가 학교까지 찾아와서 항의를 하기도 하였다. 이런 식으로 기이한 행동을 하는 학생들이 많았지만 극소수의 몇명 빼고 다 어려웠던 시기라 가난했어도 그 걸 부끄럽게 생각해 본 적이 없는 좋은 시절이었던 것 같다.

.

<남편이 쓴 글입니다> 

.

.

.

.

오늘 요일(6월8일) 저녁까지 Michelle의 <집밥 7종 세트> 주문받고 있습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 TV에 나온 집밥 후기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맛있는 재료

.

소고기 _ 1파운드, 밀가루 _ 필요량, 올리브 오일 _ 2큰술, 

다진 마늘 _ 1큰술, 감자 _ 3개, 당근 _ 2개, 양파 _ 1개,

브로콜리 _ 1개, 월계수잎 _ 필요량

.

.

소스 재료

.

레드와인 _ 1컵반, 토마토 페이스트 _ 6큰술, 스테이크 소스 _ 5큰술,

소금 _ 약간, 후추 _ 필요량

.

.

.

.

.

.

.

만들기

.

.

1_감자와 당근은 먹기 좋은 크기로 깍뚝썰기를 한 후 모서리를 둥글리기를 한다. 

분량의 브로콜리는 끓는 물에 데쳐 주고 소고기도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준다. 

.

2_달구어진 팬에 올리브 오일을 두르고 깍뚝썰기 했던 소고기를 넣고 재빨리 볶아 준다. 

소고기를 볶았던 팬에 분량의 다진 마늘을 넣고 황금색이 될 때 까지 볶아 준다. 

.

3_마늘을 적당히 볶았다 싶으면 준비해 놓은 감자와 당근을 넣고 다시 볶아준다. 

감자와 당근이 익었다 싶으면 월계수잎, 레드와인, 물, 토마토페이스트, 소스를 넣고 끓인다. 

.

4_강불로 끓이기 시작해서 한소끔 끓으면 약불로 바꾸어 준다. 

약불로 바꾸어 당근과 감자가 뭉근해질 때 까지 끓여 준다. 

.

5_마지막으로 양파와 브로콜리를 넣고 다시 한소끔 끓인다. 

국물이 자작해 지면 소금과 후추로 간을 하고 비프 스튜를 완성한다. 

.

.

.

.

<Beef Stew>

.

.

.

.

.

이민을 오기 전 한국에서는 자주 만들어 먹었는데 되려 미국에 와서는 만들일이 없었다. 

그러다 집콕을 하면서 예전 레시피로 다시 만들어 보았는데 여전히 추억의 그 맛이다. 

.

.

.

<Beef Stew>

.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3월_반찬 7종 세트]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3/01/2021 5016
공지 [2월_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29/2021 5921
2433 [Tasty Noodle House] 세리토스에서 즐기는 상하이 만두. 06/15/2020 2115
2432 [김치 순두부] 매콤하고 개운하게 한 그릇 끓여 냈습니다 06/13/2020 1748
2431 [엽기 떡볶이] 속이 더부룩할 때 매콤한 떡볶이 어떻세요 06/12/2020 1812
2430 [마늘종 무침] 떨어진 입맛을 살려 줍니다. 06/11/2020 1426
2429 [The Habit Burger Grill] 언제 먹어도 맛있는 남가주 베스트 햄버거. 06/10/2020 1821
2428 [비프 스튜] 미국인들 힘떨어질 때 먹는 서양 보양식. 06/08/2020 2180
2427 [Kopan Ramen] Roll 50% 할인할 때 저렴하게 먹었습니다. 06/06/2020 2427
2426 [소시지 볶음] 한국인들이 좋아하는 럭셔리 밑반찬. 06/05/2020 1530
2425 [육대장] 부에나파크점에 바로 찾아가서 먹어보았습니다. 06/04/2020 3058
2424 [데리야키 치킨] 어떤 음식하고도 잘 어울리는 만능 메뉴. 06/03/2020 1669
2423 [BJ's 레스토랑] 번들로 주문하니 엄청 할인해 주네요. 06/01/2020 2215
2422 [부대 찌개] 미국에서 오리지널 재료로 끓여 보았습니다. 05/30/2020 2007
2421 [6월 반찬 세트] 유명 셰프 Michelle이 만드는 명품 반찬세트 입니다. 05/29/2020 5134
2420 [Belinda's] 메누도를 맛있게 먹는 방법을 알려드립니다. 05/28/2020 1784
2419 [닭개장] 칼칼하고 담백하게 즐기는 국밥. 05/27/2020 1416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