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육대장] 부에나파크점에 바로 찾아가서 먹어보았습니다.
06/04/2020 07:40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2,599  



.

엘에이 <육대장>이 육개장이 진하고 맛있다는 소문은 들었지만 OC에서 올라가서 먹기 쉽지 않았다. 

그러던 중 새마을 식당있는 옆자리에 <육대장>이 오픈한다는 현수막이 걸렸다. 

.

오픈하면 한번 가봐야지 하는데 <코로나>가 터지면서 몇달이 후다닥 지나갔는가 보다. 

어제 근처에 볼 일이 있어 갔다가 보니 이미 오픈했다고 해서 점심에 To Go 주문을 해서 가지고 왔다. 

 

.

.

마고TV에 나온 미셀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육대장] 부에나파크점에 바로 찾아가서 먹어보았습니다.

.

Address : 5461 Beach Blvd. Buena Park, CA 92606

Phone : (714) 752-6005

.

.

.

.

.

.

<육개장 순두부>는 네모난 통에 담겨져 있는데 예상보다 양이 많았다. 

밥을 넣기 전에 맛을 먼저 보았는데 칼칼하고 구수한 맛이다. 

.

사골로 국물을 내었는지 국물이 엄청 진해서 김치하고 찰떡궁합으로 잘 어울어진다. 

여기에 부드럽게 감기는 순두부도 얼큰한 국물과 어울려 색다른 맛을 주는 것이 좋았다. 

.

.

.

반찬은 그냥 단촐하게 김치와 어묵 볶음을 낸다. 

"엘에이 육대장도 똑같이 나오더라구요" 아들이 엘에이점을 먼저 가보았는데 똑같이 반찬이 간단하단다. 

.

.

.

.

포장을 해가지고 오니 국물과 칼국수 면을 따로 담아 준다. 

국물이 뜨거울 때 면을 넣어서 먹었는데 역시 <육칼면>이 주메뉴라고 하더니 입맞에 딱 떨어진다. 

.

탱글한 면발도 좋았지만 매콤하고 진한 국물하고도 잘 어울리는 맛이 일품이다.

김치를 척척 올려 먹다가 그릇째 들어 국물을 먹었는데 "카~" 하는 소리가 저절로 나온다. 

.

술을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육칼면 하나만 가지고 소주 한병은 마실 수 있을 것 같다. 

.

.

.

.

.

.

냉면은 스티로품 그릇에 면과 육개장에 들어가는 소고기와 계란을 올렸다. 

국물도 역시 스티로폼에 담겨져 있는데 집에 가지고 와도 얼음이 서걱서걱 씹혔다. 

.

면 종류를 To Go로 먹으면 아무리 가까운 거리라도 어쨋든 불 수 밖에 없는 것 같다. 

얼큰한 육칼면을 먹다가 입안이 얼얼하면 냉면을 나누어 먹었다. 

.

눈이 아프도록 시원한 냉면은 마음에 들지만 맛이 평범한 그저그런 맛이었다. 

아무래도 냉면 전문점 맛까지 따라가기에는 무리가 있겠지만 뜨거운 육칼과 먹기에도 나쁘지 않다.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2021년 1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02/2021 2131
공지 [11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껏 만든 반찬 입니다. 10/29/2020 5304
2457 [George Lopez Kitchen] 진한 메누도와 두툼한 부리토에 반하다. 07/18/2020 1462
2456 [감자채 샐러드] 탱글한 햄까지 추가하니 평품 샐러드가 되었다. 07/17/2020 1041
2455 [Sugarcane] 좋은 맥주와 맛있는 안주가 있다면 저녁이 즐겁다. 07/16/2020 1360
2454 [사골 배추국] 진하고 시원하게 끓여낸 진국 한그릇 하세요. 07/15/2020 987
2453 [Show Sushi_2편] 한동안 스시 생각 안 날 정도로 많이 먹었습니다. 07/13/2020 2243
2452 [소고기 무국] 온 몸을 후끈하게 만들어 주는 무국. 07/11/2020 1127
2451 [The Dylan] Brea에 있는 브런치 먹기 좋은 레스토랑 07/10/2020 1237
2450 [진미채 견과류 볶음] 집밥을 조금 더 럭셔리하게 만드는 방법. 07/09/2020 1068
2449 [Pastars] 오랜만에 먹어 본 정통 이탈리안 파스타. 07/08/2020 1589
2448 [버섯 잡채] 담백하고 깔끔한 맛이 입맛을 당긴다. 07/06/2020 1158
2447 [Duke] 달지 않은 빵을 찾는다면 한번 드셔보세요. 07/04/2020 1884
2446 [참치 김치 찌개] 레시피는 간단하지만 수만번 먹어도 안질린다. 07/03/2020 1182
2445 [Denny's] 미국인들이 일상적으로 먹는 메뉴가 있는 레스토랑. 07/02/2020 1285
2444 [7월 반찬 세트] 미쉘 셰프가 만드는 반찬 7종 세트입니다. 07/01/2020 3887
2443 [Hung My Vi] 진짜 베트남식 쌀국수를 내는 레스토랑. 06/29/2020 186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