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길잡이 박평식의 세계여행

칼럼니스트: 박평식 여행전문가

‘아주좋아 미국서부’의 저자
36년 무사고 여행사 US아주투어 대표

833 S. Western Ave #35-A, Los Angeles, CA 90005
213) 388-4000
http://www.usajutour.com

 
10%만 누리는 축복... 그랜드캐년 노스림
06/25/2021 01:57 pm
 글쓴이 : 박평식
조회 : 5,531  



겨울철에는 눈이 많이 내려 공원을 폐쇄했다가 여름 한철에만 개방하며 접근성도 떨어진다


통계에 따르면 그랜드캐년 방문객 10% 정도만이 노스림을 방문한다고 한다. 10%방문객들이 누리는 축복은 1 피트 높은 고도다. 지대만 높은 것이 아니라 수목이 울창하고 초원이 드넓게 펼쳐지는 남쪽에서 없는 경관을 품고 있기에 멀리까지 찾아가는 보람이 있다. 노스림을 가보지 않고는 그랜드캐년을 논하지 말라, 이것이 전문가로서 필자가 내린양심적인 지론이다.


첫번째 명소는 그랜드캐년 랏지다. 초대형 유리창을 액자 삼아 숨막히는 절경이 펼쳐진다. 필자 뿐만 아니라 누구나 한동안은 멍하니 밖을 내려다본다. 마치 꿈이라도 꾸는듯 자연의 위대함에 경이로움마저 느껴지는 순간이다. 랏지에서 오솔길을 따라 걸으면 브라이트 엔젤(Bright Angel) 포인트다. 오솔길 좌우가 절벽이어서 마치 하늘 위를 걷는 기분이다. 포인트에 이르면 드넓은 애리조나 광야가 눈에 담긴다. 또한 가장 높은 뷰포인트로 우리나라 백두산 높이인 임페리얼(Imperial) 포인트와 거대한 바위에 세모난 구멍이 뚫려 있는 앤젤스 윈도우(Angels Window) 역시노스림을 대표하는 또다른 뷰포인트다.


US아주투어 대표 박평식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8 10%만 누리는 축복... 그랜드캐년 노스림 06/25/2021 5532
7 물, 불, 얼음이 공존하는 아이슬랜드 06/25/2021 263
6 진짜 '울버린'이 나타났다! 06/25/2021 255
5 청정 여행지 뉴질랜드 '인기' 02/07/2020 18304
4 '풍차' '튤립'의 나라 네덜란드... 더욱 컬러풀해진 서유럽 02/07/2020 1751
3 우유니 사막...하늘과 거울 같은 소금호수의… 12/16/2019 4673
2 "파리는 날마다 축제" 11/01/2019 2571
1 셀레브리티들이 애정하는 뉴질랜드 남북섬 09/18/2019 2719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