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매출 전망 상향조정…"올해 5%·내년 8% 성장"

WSTS 보고서…"코로나19 팬데믹, 연초 예상보다 반도체 시장 악영향 적어"

삼성전자 반도체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올해와 내년 전 세계 반도체 시장 매출이 기존 예상보다 더 크게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일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반도체 수급동향 조사기관 세계반도체시장통계기구(WSTS)는 전날 발간한 보고서에서 올해 반도체 시장 매출이 4천331억4천5백만 달러(약 479조3천억 원)로, 지난해보다 5.1% 증가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는 올 6월 정기 보고서에서 제시한 전망치인 '3.3% 증가'에서 소폭 상향조정된 것이다.

 

내년도 매출 전망도 기존 6.2%에서 8.4% 성장으로 상향조정됐다. WSTS는 내년 전 세계 반도체 시장 매출이 4천694억3백만 달러(약 519조5천억 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WSTS는 "광전자(Optoelectronics) 분야와 개별반도체(Discrete Semiconductor)를 제외한 대부분의 주요 반도체 제품들이 성장했다"며 "올해 12.2% 성장한 메모리 반도체와 7.4% 성장한 센서 제품이 가장 큰 성장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WSTS는 보고서에서 "세계 반도체 시장은 연초 예상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부터 부정적 영향을 덜 받았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005930], SK하이닉스[000660] 등 한국 반도체 기업들의 주력 제품인 메모리 반도체는 작년 대비 12.2%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반도체 제품군 중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올해 메모리 반도체의 매출액 전망치는 1천194억4천만 달러로, 전체 매출액의 27.5%를 차지했다.

 

내년 전망에 대해서는 "메모리 반도체와 광전자 제품의 두 자릿수 성장세에 힘입어 전 세계 반도체 시장 매출액은 올해보다 약 8.4% 성장할 것"이라며 "이외 반도체 제품들도 모두 성장세를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내년 세계 메모리 반도체 매출액은 올해보다 13.3%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올해에 이어 반도체 제품 중 가장 높은 성장률을 유지할 전망이다.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새너제이에 본부를 두고 있는 WSTS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와 미국 마이크론·텍사스인스트루먼트, 일본 소니·도시바, 독일 인피니온 등 전세계 주요 반도체 업체 40여 개를 회원사로 둔 비영리 업계 단체다. 

 

[표] WSTS 집계 전세계 반도체시장 매출(전망) 추이(단위 100만달러)

 

 

매출액 추이 전년 대비 증감
연도 2019 2020 2021 2019 2020 2021
매출액 412,307 433,145 469,403 -12.0% 5.1% 8.4%
메모리 106,440 119,440 135,311 -32.6% 12.2% 13.3%

 

 

※ 출처 = WSTS, 2020년과 2021년은 추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