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요타, "연료펌프 결함" 39개 차종 21만대 추가 리콜 계획

도요타자동차 로고

 

도요타자동차가 28일 주행 중 엔진이 멈출 우려가 있는 약 21만대의 추가 리콜 계획을 일본 국토교통성에 신고했다.

 

NHK에 따르면 이번 리콜 대상은 2017년 7월부터 2019년 12월 사이에 제조된 캠리, 노아, 에스콰이어, 알파, 크라운 등 39개 차종, 21만363대다.

 

해당 차량은 연료펌프 부품 결함으로 최악의 경우 주행 상황에서 엔진이 꺼질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지금까지 일본 내에서 109건의 결함이 보고됐지만, 사고로 이어진 경우는 없다고 한다.

 

도요타자동차와 혼다는 올해 3월부터 이미 같은 이유로 일본 국내외에서 리콜을 진행하고 있었다.

 

NHK는 도요타자동차가 이번에 추가 신고한 것을 합하면 연료펌프 결함에 따른 전체 리콜 대상은 일본 내에서 34만대, 해외에서 692만대에 달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