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가 택배 배달…성큼 다가온 무인우편 서비스

무인 차량·로봇 시연…내년 세종시 일반도로서 확대 실시

[우정사업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8일 오후 고려대 세종캠퍼스 학생회관 앞에서는 조치원우체국 차량에서 넘겨받은 우편물을 실은 자율주행 무인우체국 차량이 출발했다.

 

차량은 스스로 좌회전, 우회전하며 3분여간 운행해 학술정보원에 정차했다. 학술정보원 앞에 나온 수취인은 차량에 올라 미리 스마트폰 앱으로 받은 인증번호를 누르고 보관함에서 택배를 찾아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우정사업본부는 이날 고려대학교 세종캠퍼스에서 '자율주행 차량·로봇 이용, 찾아가는 우편 무인 접수·배달 서비스'를 시연했다.

 

행사에서는 우정사업 자율주행의 3가지 핵심기술인 ▲ 자율주행 무인우체국 ▲ 집배원 추종 로봇 ▲ 우편물 배달 로봇을 선보였다.

 

자율주행 무인우체국은 우편물 접수와 배달 서비스를 제공한다.

 

고객이 우체국 앱으로 우편물을 보내겠다고 신청하고, 발급된 바코드를 차량 키오스크에 인식한 뒤 보관함에 넣으면 된다. 수취인은 사전에 도착 정보와 함께 받은 인증번호를 키오스크에 입력하고 우편물을 받을 수 있다.

 

집배원 추종 로봇은 고중량 우편물을 싣고 집배원을 자율주행으로 따라다닌다.

 

우편물 배달 로봇은 건물 내에서 우편물을 배달한다.

 

집배원은 배달할 우편물을 로봇에 보관하고, 미리 신청한 수취인은 정해진 곳에서 비밀번호를 입력해 우편물을 받는다.

 

 


 

 

[우정사업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우정사업본부는 11월 말까지 고려대 세종캠퍼스에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내년부터는 세종시 세종우체국 주변 일반도로에서 서비스를 시행하고, 이후 적용 지역을 확대한다.

 

우정사업본부는 이번 서비스로 집배원 근로환경을 개선하는 동시에 물류 기업의 생산성을 높이고 새로운 사업 기회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이번 시연이 디지털 뉴딜의 실현과 미래 우편 물류 서비스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며 "자율주행 기업과 협력해 기술개발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이를 현장에 조기 적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우정사업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