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미·유럽 "최악 코로나"에 급락…WTI 3.2%↓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석유 굴착 장치

국제 유가는 26일(현지시간) 미국과 유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최악으로 치닫는 가운데 급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3.2%(1.29달러) 떨어진 38.5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최근 3주 새 가장 낮은 가격이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12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30분 현재 배럴당 3.2%(1.32달러) 내린 40.45달러에 거래 중이다.

 

미국과 유럽의 코로나19 상황이 글로벌 수요 위축을 야기할 것이란 전망이 투자 심리를 냉각시켰다.

 

미 존스홉킨스대 집계 결과 전 세계 누적 확진자 수가 4천300만명을 돌파한 가운데 미국은 일일 최다 신규 확진자 기록을 갈아치웠고, 유럽 각국은 속속 봉쇄 조치 재도입에 나서고 있다.

 

공급 측면에서도 리비아가 원유 생산량을 4주 내로 하루 100만 배럴 수준으로 늘리겠다고 밝혀 유가에 하방 압력을 가했다.

 

국제 금값은 강보합세를 보였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03%(0.50달러) 오른 1,905.7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