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세번째 스마트 스피커 "미니 헥사" 출시…성능·속도↑

음성 인식률 높이고 명령어 사전 설정 기능 탑재…5만9천원

[카카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인공지능(AI)을 탑재한 스마트 스피커 '미니 헥사'를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미니 헥사는 '카카오미니', '카카오미니C', '미니 링크'에 이어 카카오가 네 번째로 출시하는 스마트 기기다. 스마트 스피커로는 세 번째다.

 

미니 헥사는 이름처럼 육각형의 외관 디자인을 갖고 있으며, 카카오미니·카카오미니C보다 크기와 디자인이 더 작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측은 미니 헥사에는 최신 하드웨어 기술이 탑재돼 기존 제품보다 음성 인식 정확도와 연결 속도가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고성능 마이크 6개가 음성 인식률을 극대화하며, 작게 속삭이거나 소음이 있는 환경에서 멀리 떨어져 말해도 음성 명령의 방향을 인지하고 반응한다.

 

 

[카카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와이파이와 블루투스 안테나가 분리돼 네트워크 속도·안정성이 높아진 것도 특징이다.

 

퀄컴 '스마트 오디오 400 플랫폼'이 탑재돼 성능, 연결성, 오디오 기능이 향상됐다.

 

미니 헥사에는 카카오의 AI 플랫폼 '카카오i'가 탑재돼 여러 기능을 음성 명령으로 사용할 수 있다.

 

카카오톡 메시지 확인 및 보내기, 원하는 음악 감상 및 추천, 뉴스·환율·주가 등 지식 생활 정보, 알람·메모 등록, 홈트레이닝, 배달음식 주문, 길 찾기, 어학사전, 영화·TV 정보 등이 제공된다.

 


자주 이용하는 명령어는 미니 헥사 중앙에 있는 '퀵버튼'을 눌러 이용할 수 있다. 카카오톡에서 챗봇으로 명령어를 설정하면 된다.

여러 명령어를 한 번에 실행할 수도 있다. 가령 "오늘 날씨 어때"와 "뉴스 들려줘"라는 두 명령어를 등록한 다음 퀵버튼을 누르면 순서대로 당일 날씨와 뉴스를 들려준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 관계자는 "앞으로도 이용자의 반응과 니즈를 바탕으로 디바이스를 계속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미니 헥사'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카카오톡 선물하기에서 구매할 수 있다. 미니 헥사 본체, 케이블, 어댑터로 구성돼 있으며 가격은 5만9천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