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치명타" 가요계, 거리두기 1단계로 활력 찾을까

발라드 가수 '띄어앉기'로 현장 공연…아이돌은 '신중 모드'

지난 8월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미스터트롯' 콘서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치명타를 입은 가요계가 사회적 거리두기의 1단계 하향으로 활력을 찾을 조짐을 보이고 있다.

 

거리두기 2단계에선 실내 공연장 50인, 야외 공연장 100인 미만으로만 모여 공연을 할 수 있어 주로 인디 가수들이 소규모로 오프라인 공연을 해왔다. 그러나 1단계 조정으로 이 제한이 풀리게 되자 '티켓 파워'를 자랑하는 가수들도 속속 공연 개최를 알리고 있다.

 

올해 초부터 콘서트, 팬미팅, 페스티벌 등 대면 행사가 거의 모두 취소돼 막대한 손실을 본 가요계가 이를 계기로 반등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 미스터트롯 '톱6'·거미·임창정…대형 가수들 몰려온다

 

개최를 앞둔 콘서트 중에서도 TV조선 '미스터트롯 톱6' 전국투어가 가장 큰 관심을 받는다. 앞서 8월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회당 약 5천명의 관객을 수용한 '대형 공연'을 안전하게 치른 데다, 당시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지방 일정이 줄줄이 연기됐기 때문이다. '미스터트롯' 출연진 중에서도 알짜배기인 톱6가 모였다는 점도 이목을 끈다.

 

오는 30일 부산을 시작으로 광주, 서울, 고양에서 연말까지 공연을 연다. 제작사 쇼플레이는 관객들에게 이른바 '떼창'을 포함한 함성과 기립, 단체행동 등을 금지해 다시 한번 안전한 콘서트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대중음악 공연계에서 잔뼈가 굵은 가수들도 잇달아 현장 콘서트를 연다.

 

윤도현, 이승환, 백지영 등 앞서 콘서트 개최를 밝힌 가수들을 비롯해 거미, 노을, 임창정, 에일리, 넬 등이 새롭게 공연 소식을 알렸다.

 

이들의 콘서트는 모두 '띄어 앉기' 좌석제로 열린다. QR코드 입력 및 문진표 작성, 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 방역 지침도 철저히 지킬 예정이다.

 

가수들이 하나둘 비교적 규모가 큰 콘서트를 개최하면서, 이를 시발점으로 대면 콘서트가 활성화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나온다.

 

한 공연기획사 관계자는 "뮤지컬이나 연극만큼 대중음악 콘서트도 감염으로부터 안전하다는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며 "코로나19 시대 모범 콘서트 사례가 쌓이면 점차 오프라인 콘서트도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콘서트도 거리두기 좌석

◇ '조심조심' 아이돌…팬미팅·콘서트 모두 온라인으로

 

그러나 오프라인 콘서트 개최를 앞둔 팀은 주로 발라드 가수나 그룹, 밴드 등으로 한정돼 있다.

 

특히 아이돌 그룹들은 거리두기 단계 완화에도 콘서트는 물론 팬미팅도 대면보다는 온라인으로 여는 추세다.

 

최근 컴백한 세븐틴, 이달의 소녀, B1A4 등은 온라인을 통해 쇼케이스를 했고 다음 주 새 앨범을 발표하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CIX, 피원하모니 역시 온라인 쇼케이스를 연다.

 

다만 울림엔터테인먼트에서 선보이는 신인 보이그룹 드리핀의 경우 띄어 앉기 좌석제를 적용해 미디어 쇼케이스를 연다.

 

걸그룹 오마이걸, 여자친구, 펜타곤, 스트레이키즈, 드림캐쳐 등은 온라인 콘서트를 열고 슈퍼주니어, 뉴이스트, 엑스원 출신 손동표 등도 온라인 팬미팅을 연다. 보이그룹 빅톤은 팬 500명만 초대해 현장 팬미팅을 진행하는 동시에 온라인 생중계도 병행한다.

 

아이돌 팀들이 온라인 행사를 선호하는 것은 대중의 시선에 부담을 느끼기 때문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아이돌 콘서트는 댄스곡이 많고, 팬덤 응원 문화가 있어 통제가 힘들 것이라는 인식이 강한데, 이로 인해 현장 콘서트를 감행하면 비판의 대상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한 연예기획사 관계자는 "기획사나 아티스트 모두 팬들과 직접 만나는 행사를 무척 바라고 있다"면서도 "가뜩이나 아이돌은 '딴따라'라는 선입견이 있기 때문에 아무리 거리두기 단계가 떨어졌다고 해도 섣불리 현장 행사를 감행하기란 어렵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가요계 관계자 역시 "기획사들이 서로 '눈치 싸움'을 하고 있다. 누구든지 먼저 나서 오프라인 행사를 하면, 뒤이어 다른 팀들도 직접 팬들을 만나는 시간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 온라인 콘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