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추가부양 논의 속 국제유가 상승…WTI 1.5%↑

미국 텍사스주의 원유 펌프


 

국제 유가는 20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추가 경기부양책 막바지 협상이 벌어지는 가운데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5%(0.63달러) 상승한 41.46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12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4시 현재 배럴당 0.7%(0.31달러) 오른 42.93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투자자들은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사이에서 벌어지는 막바지 협상 추이를 주시했다.

 

펠로시 의장이 블룸버그TV 인터뷰에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민주당의 합의 도달에 대해 낙관적이고 이르면 내달 보조금이 지급될수 있다고 밝힌 것이 투자 심리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

 

11월물 WTI가 이날 만기가 되고 다음날부터 12월물로 교체된다는 점도 유가 상승의 원동력이 됐다고 전문가들이 분석했다.

 

국제 금값은 소폭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2%(3.70달러) 오른 1,915.4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