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2021년형 "더 뉴 말리부" 출시…2천364만원부터

쉐보레 더 뉴 말리부 레드라인 스페셜 에디션

[한국G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쉐보레가 중형 세단 말리부의 연식 변경 모델인 2021년형 '더 뉴 말리부'를 출시한다.

한국GM은 디자인과 편의성을 업그레이드한 2021년형 더 뉴 말리부를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2021년형 더 뉴 말리부에는 검은색과 붉은색을 조합해 스포티한 감성을 강조한 '레드라인(Redline)' 스페셜 에디션이 추가됐다.

 

또한 기존 색상에 검푸른 색감의 '미드나잇 블루' 컬러가 새롭게 추가됐다.

 

레드라인 스페셜 에디션은 검정색 보타이 로고 엠블럼이 적용된 프론트 그릴과 빨간색으로 포인트를 준 19인치 블랙 알로이 휠 등이 특징이다.

 

신형 말리부에는 스마트폰의 주요 기능을 무선으로 연결할 수 있는 '무선 스마트폰 프로젝션' 기능이 새롭게 추가되는 등 편의사양도 업그레이드됐다.

 

또 별도 옵션으로 제공하던 사각지대 경고 시스템(SBZA)과 후측방 경고 시스템(RCTA)을 기본 안전 사양으로 적용했다.

 

기존 말리부의 퍼포먼스와 안전성은 그대로 적용됐다.

 

신형 말리부는 기존과 동일하게 2.0ℓ 직분사 가솔린 터보 엔진과 1.35ℓ 직분사 가솔린 E-터보 엔진 두 가지로 구성됐다.

 

최고출력 253마력, 최대토크 36.0㎏.m의 성능을 내는 2.0 터보 엔진은 3세대 6단 자동변속기와 결합됐다.

 

E-터보 엔진 모델은 최고출력 156마력, 최대토크 24.1㎏.m의 성능을 내며 배기량이 적어 친환경 차량 세제 혜택도 받을 수 있다.

 

가격은 ▲ E-터보 2천364만∼2천990만원 ▲ 2.0 터보 3천22만∼3천338만원이다.

 

 


 

 

쉐보레 더 뉴 말리부

[한국G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