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서 애플워치SE 발열·발화 사례 잇따라

애플워치SE 발화 의심 사례 [아사모 카페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애플이 지난달 23일 출시한 애플워치SE 관련 국내에서 발열·발화를 겪었다는 사례가 잇달아 나오고 있다.

19일 애플 소비자 커뮤니티인 네이버 '아사모' 카페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 따르면 이달 17일 애플워치 SE를 배송받은 소비자가 당일 이용 중 발열 및 발화를 겪었다고 주장했다.

 

이 사용자는 "손목이 갑자기 뜨거워서 놀라 워치를 풀었고, 액정이 서서히 노랗게 타들어 갔다"며 "두시간 이상 열기가 지속했다"고 당시 상황을 묘사했다.

 

이 카페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국내 발열·발화 사례는 현재까지 3건으로 파악된다. 모두 발열 이후 화면 오른쪽 상단부가 변색하는 것으로 나타나, 일각에서는 동일 부위 하드웨어 결함이 아니겠냐는 추측이 나온다.

 

소비자들은 "스마트워치는 스마트폰과 다르게 손목에 종일 차고 있는 것인데 불안해서 밤에 끼고 잘 수 있겠느냐", "애플에서 문제가 된 제품만 환불할 것이 아니라 정확한 이유를 설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현재까지 해외에서는 발열·발화 사례가 알려지지 않았다.

 

애플워치SE는 애플이 소비자층을 확대하기 위해 처음으로 내놓은 보급형 스마트워치다. 국내 가격이 35만9천원부터 시작해, 53만9천원부터인 애플워치6보다 20만원가량 저렴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