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된 호날두, 이탈리아로 복귀…격리 지속

코로나19 확진 판정받은 축구 스타 호날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포르투갈의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13일(현지시간) 리스본 외곽 오에이라스에 있는 포르투갈 대표팀 훈련캠프의 발코니에서 동료 선수들의 훈련 모습을 바라보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고 있다. 포르투갈축구협회는 이날 호날두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포르투갈축구협회 제공. 판매ㆍ광고 금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축구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5·포르투갈)가 14일(현지시간) 소속팀이 있는 이탈리아로 돌아왔다고 외신이 보도했다.

dpa 통신 등에 따르면 호날두가 소속된 이탈리아 프로축구 구단 유벤투스는 이날 성명을 통해 "호날두가 보건당국의 승인을 받은 항공편으로 이탈리아에 돌아왔으며 자택에서 격리 생활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포르투갈 축구협회는 전날 호날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호날두는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 조별리그 경기에 출전하고자 포르투갈 대표팀에 소집된 상태였다.

 

협회 발표는 프랑스와 원정 경기를 치른 이틀 뒤에 나온 것이다.

 

호날두 외에 포르투갈 대표팀 소속 선수들 역시 전원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다고 협회 측은 밝혔다.

 

포르투갈 대표팀은 이날 밤 호날두 없이 스웨덴과 네이션스리그 경기를 치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