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섬 CA 주지사,2035년부터 개솔린 신규 차량 판매 중단





[앵커멘트]

 

CA 주가 계속되는 기후변화 속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한 특단의 조치로

전국에서 처음으로 2035년까지

개솔린 신규 차량 판매를 단계적으로 중단하는 행정명령을 내렸습니다.

 

전국에서 자동차 시장이 가장 큰 CA 주가

이러한 조치를 내림에 따라

다른 주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됩니다.

 

김나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CA 주 정부가 2035년까지 개솔린 신규 판매

차량을 점진적으로 줄여나가기로 했습니다.

 

이는 CA 주 내 계속되는 기후변화로 인한

자연재해가 심화됨에 따라,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한 특단의 조치로 전기차와 같은

배기가스를 배출하지 않는 차량을 늘려가겠다는 설명입니다.

 

개빈 뉴섬 CA 주지사는 오늘(23일)

기후 변화와 싸우기 위해 취할 수 있는 가장 영향력 있는 조치로,

2035년부터는 개솔린 구동 승용차와 트럭의

판매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습니다.

 

또 CA 주 대기자원위원회(CARB)에

2045년까지 모든 중형 자동차와 트럭을

배기가스 제로 차량으로 규정할 것도 지시했습니다.

 

단, CA 주민들이 개솔린 차량을 소유하거나

중고차 시장에서 판매하는 것은 금지되지 않습니다.

 

이번 행정 명령은 CA 주가 미국에서 처음으로

독일을 포함한 프랑스, 노르웨이, 영국 등

유사한 공약을 실시한 15개국에 합류하는 것입니다.

 

뉴섬 주지사는 성명에서 수십 년 동안

자동차 가스로 인해 오염된 공기를

우리 아이들이 마시게 하는 것을 허용해왔으며,

지구 온난화로 야기된 해수면 상승을

더 이상은 이를 방치할 순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CA주 정부의 이러한 결정에 대한

부정적인 시선도 나오고 있습니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이번 결정이 자동차 시장과 개솔린 업계,

지난해 자동차 연비 기준을 대폭 완화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반대에 직면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새로운 전기차나 제로 배기가스 차량을 구입할

경제성을 보장해 주지 않은 상태에서 내린

급격한 조치라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CA 주 정부는 이번 결정이

만약 연방 정부의 규제가 뒤따르게 된다면,

법적 공방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이처럼 전국에서 자동차 시장이 가장 큰 CA 주가

선두주자로 이런 결정을 내린 가운데

전국 자동차 시장을 비롯한

다른 주에도 여파를 불러일으킬 것으로 보입니다.

 

라디오코리아 뉴스 김나연입니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