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집콕" 늘자 대용량 생활가전 수요도 "쑥"

전자랜드 대용량 드럼세탁기

[전자랜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재택근무와 원격 수업이 확산하면서 집에서 가족이 함께 보내는 시간이 많아지자 대용량 생활가전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랜드는 지난 2월 1일부터 이달 18일까지 생활가전 판매 데이터를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한 결과 21㎏ 이상 용량의 드럼 세탁기 판매량이 293% 급증했다고 21일 밝혔다.

 

12인용 이상의 식기세척기는 281% 더 팔렸고, 5벌 이상 넣을 수 있는 의류 관리기와 14㎏ 이상 용량의 건조기 판매량도 각각 133%, 10% 늘었다.

 

대용량 제품의 판매 비중도 커졌다.

 

전체 드럼세탁기 판매량 중 21㎏ 이상 용량 제품의 비중은 지난해 78%에서 올해 92%로, 식기 세척기 판매량 가운데 12인용 이상 제품의 비중은 65%에서 69%로 늘었다.

 

의류 관리기 중 5벌 이상 넣을 수 있는 제품의 판매 비중은 33%에서 52%로 증가했다. 14㎏ 이상 건조기가 전체 건조기 판매량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75%에서 91%로 커졌다.

 

전자랜드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온 가족이 함께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살림 거리가 많아지자 대용량 가전을 찾는 소비자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이에 따라 전자랜드는 오는 30일까지 전자랜드 삼성 제휴 카드 또는 스페셜 롯데카드로 각종 생활가전을 100만원 이상 결제할 경우 최대 36개월 무이자 혜택을 제공한다.

 

또 안마의자와 40인치 이상의 TV를 함께 구매하면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웨이브 이용권을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