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드라마어워즈서 "동백꽃 필 무렵" 5관왕 쾌거

대상은 브라질의 '오펀스 오브 어 네이션'

동백꽃 필 무렵

[KB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올해 서울드라마어워즈 최고의 영예는 브라질 작품 '오펀스 오브 어 네이션'(Orphans of a Nation)에 돌아갔다.

서울드라마어워즈조직위원회는 15일 오후 3시부터 MBC TV에서 방송된 '서울드라마어워즈 2020 시상식'에서 각 부문 수상작과 수상자를 발표했다.

 

대상을 받은 '오펀스 오브 어 네이션'은 시리아 난민인 여자 주인공과 레바논 출신의 남자 주인공이 격렬한 운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외부 환경의 억압을 가족애와 사랑으로 이겨내는 과정을 그렸다.

 

심사위원단은 난민과 그들의 곤경을 다룬 탄탄한 스토리 구성, 세련된 영상미와 대륙을 넘나드는 스케일이 작품의 완성도를 높였다고 평가했다.

 

단편 최우수상은 1944년 한 독일군의 고뇌를 그린 독일의 '더 턴코트'(The Turncoat)와 17세 청소년들의 성장통을 담은 한국의 '17세의 조건'이 차지했다.

 

미니시리즈 최우수상은 제2차 세계 대전 속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국의 '월드 온 파이어'(World on Fire), 미니시리즈 우수상은 '흙수저' 청년의 통쾌한 복수와 성공 이야기를 다룬 한국의 '이태원 클라쓰'에 돌아갔다.

 

장편 최우수상과 우수상은 스페인 식민지에서 라틴 아메리카를 독립시킨 혁명가 시몬 볼리바르의 일대기를 그린 콜롬비아의 '볼리바르'(Bolivar)와 무명 연예인이 톱스타로 성장하는 이야기를 그린 중국의 '파이팅, 나의 슈퍼스타'(Mr. Fighting)에 각각 주어졌다.

 

올해 신설된 숏폼 최우수상은 프랑스의 '18시 30분'(18h30)이 차지했다.

 

개인상 부문 여자 연기상은 KBS 2TV '동백꽃 필 무렵'의 공효진이 수상했고, 작가상도 이 작품의 임상춘 작가가 가져갔다.

 

남자 연기상 트로피는 '바그다드 센트럴'(Baghdad Central)에서 깊이 있는 연기력을 보여준 영국 배우 왈리드 주이터, 연출상은 '월드 온 파이어'의 애덤 스미스의 차지가 됐다.

 

심사위원 특별상은 체코의 심리 스릴러극 '더 케이지'(The Cage)와 배우 하니와 황승언이 출연한 한국의 '엑스엑스'(XX)가 받았다.

 

한류드라마 최우수상은 '동백꽃 필 무렵'에 돌아갔고, 한류 드라마 남자 연기상 트로피도 주연 강하늘이 거머쥐었다. 이와 함께 가수 펀치가 이 드라마 주제곡 '영화 속에 나오는 주인공처럼'으로 한류드라마 OST(오리지널사운드트랙)상을 받았다

 

이로써 '동백꽃 필 무렵'은 5관왕을 차지했다.

 

한류드라마 여자연기자상은 '사랑의 불시착'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빛낸 배우 손예진이 수상했다.

 

이밖에 한류드라마 우수상은 '사랑의 불시착', '스토브리그', '어쩌다 발견한 하루'가 받았다.

 

전 세계 TV 시청자들이 사랑한 글로벌 드라마를 선정하는 초청작에는 봉준호 감독의 원작을 리메이크한 미국 드라마 '설국열차'(Snowpiercer), 필리핀에서 KBS 드라마를 리메이크해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태양의 후예'(Descendants of the Sun) 등이 선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