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령사회" 日 100세 이상 노인 8만명 넘어…여성이 88%

작년 9월 '경로의 날'에 선물로 받은 케이크를 앞에 두고 기뻐하는 다나카 가네(田中力子) 할머니.


100세 이상을 넘는 일본 인구가 8만명을 넘어섰다.

 

일본 후생노동성이 지난 1일 시점으로 주민기본대장을 토대로 파악한 100세 이상 고령자는 15일 현재 전국에서 총 8만450명이다.

 

지난 1년간 9천176명이 늘어 일본에서 100세 이상 인구의 연간 단위 증가자 통계를 내기 시작한 1963년 이후 증가폭이 가장 컸다.

 

NHK에 따르면 일본의 100세 이상 고령자는 1963년 153명에서 1998년 1만명을 넘어선 뒤 올해 처음으로 8만명대에 올라섰다.

 

성별로는 여성이 전체의 88%에 해당하는 7만975명에 달한다.

 

 

한편 일본 내 최고령 생존자는 세계 기록도 보유한 다나카 가네(田中力子·후쿠오카시 거주) 할머니로 올 1월 117번째 생일을 맞았다.

 

남성 최고령자는 올해 110세로 나라(奈良)시에 사는 우에다 미키조(上田幹藏) 옹이다.

 

국민 평균 수명이 2018년 기준으로 여성 87.3세, 남성 81.2세인 일본은 70세 이상 노인 인구 비율이 20%를 넘는 초고령사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