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선수 9명, 코로나19 양성…확진자 총 25명으로 늘어

연합뉴스 | 입력 07/02/2020 17:38:49 | 수정 07/02/2020 17:38:49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미국 뉴욕의 NBA 스토어 전경. [AFP=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선수 9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NBA 리그 사무국은 3일(한국시간) "6월 24일부터 29일 사이에 선수 9명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며 "이로써 6월 23일 이후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351명 가운데 25명이 확진자로 분류됐다"고 발표했다.

 

NBA는 또 "스태프 등 팀 관계자 884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10명으로부터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덧붙였다.

 

올해 3월 코로나19 때문에 2019-2020시즌 일정을 중단한 NBA는 31일부터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 22개 팀이 모여 정규리그를 재개할 예정이다. 10일부터는 트레이닝 캠프가 시작된다.

 

애덤 실버 NBA 커미셔너는 최근 인터뷰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크게 확산할 경우 시즌 재개 일정을 재검토할 수밖에 없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