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코로나19 신규 확진 194명…2개월 만에 최다

연합뉴스 | 입력 07/02/2020 09:36:12 | 수정 07/02/2020 09:36:12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도쿄도 2개월 만에 100명대…'밤의 번화가' 외출 자제 요청

고이케 도쿄지사 "밤의 거리 요주의"

(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 도쿄도(東京都)에서 2일 107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새로 확인됨에 따라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 지사가 기자회견에서 '밤의 거리 요주의'라고 적힌 팻말을 들어 올렸다. 

 


 

 

일본에서 2일 194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새로 확인됐다고 NHK가 보도했다.

 

이에 따라 이날 오후 8시 30분 현재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712명)를 포함해 1만9천802명으로 늘었다.

 

하루 코로나19 확진자로는 5월 3일 203명을 기록한 이래 근 2개월 만에 가장 많다.

 

도쿄도(東京都)에선 이날 107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새로 확인됐다.

 

도쿄도의 하루 신규 확진자가 100명을 넘은 것은 지난 5월 2일(154명) 이후 두 달 만이다.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 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감염 확대에 경계가 필요한 단계로 인식하고 있다"며 "밤의 거리, 밤의 번화가로의 외출 등을 삼갔으면 한다"고 요청했다.

 

고이케 지사는 기자회견 도중 '감염 확산 요경계', '밤의 거리 요주의'라고 적힌 팻말을 들어 올리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