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티오피아서 종교행사 도중 관중석 붕괴…"최소 10명 사망"

연합뉴스 | 입력 01/20/2020 10:55:56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20일(현지시간) 에티오피아에서 기독교인들의 예수 공현 행사의 사고 현장


부상자도 100여명 발생한 듯

 

동아프리카 에티오피아의 북서부 도시 곤다르에서 20일(현지시간) 오전 기독교인들의 공현절(에피파니) 축제 도중 나무로 된 관중석이 무너지면서 최소 10명이 숨졌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곤다르대학 병원의 한 의사는 "지금까지 10명이 숨졌다"며 부상자도 100∼150명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공현절 축제는 예수가 받은 세례를 기념하는 행사이고 기독교인들은 신성한 물에 뛰어드는 의식을 치른다.

 

AP는 사고 현장에 에티오피아인과 관광객 등 수천 명이 모여있었다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