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년전 유머·액션 여전히 통할까…'나쁜녀석들:포에버'

'나쁜녀석들: 포에버'[소니픽쳐스 제공]

 

 

버디 무비의 대표주자 중 하나인 '나쁜 녀석들' 시리즈가 17년 만에 세 번째 영화로 돌아온다.

 

형사 파트너로 분해 최고의 '티키타카'를 보여준 윌 스미스와 마틴 로런스가 복귀해 오는 15일 개봉하는 새 영화 '나쁜 녀석들: 포에버'에서 여전한 호흡을 뽐낸다.

 

미국 마이애미에서 환상의 콤비로 사건을 해결한 전설적인 형사들 마이크(윌 스미스 분)와 마커스(마틴 로런스). 나이가 들었는데도 마이크는 여전히 열성적으로 범죄자를 소탕하는 마이크와 달리 손자가 생긴 마커스는 은퇴하고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내고 싶어한다.



'나쁜녀석들: 포에버'[소니픽쳐스 제공]


그러나 마이크가 갑자기 배후를 알 수 없는 거대 조직의 위협을 받고, 마커스는 결국 범인을 쫓는 마이크와 함께하게 된다.

 

화려한 입담과 함께 펼쳐지는 버디 무비라는 점에서 '나쁜 녀석들'을 좋아한 관객들에게는 만족스러운 영화가 될 수 있다. 영화 밖에서도 시간이 흐른 만큼 수십 년 동안 함께 호흡을 맞춘 마이크와 마커스는 이번에도 화려한 입담과 서로를 향한 진한 우정을 자랑한다. 다만 이 같은 유머가 세대가 다른 젊은 관객들에게도 통할지는 미지수다.

 

시리즈의 상징과도 같은 액션 장면도 화려하다. 첫 장면부터 마이크의 포르쉐가 마이애미 거리를 마치 추격전을 펼치듯 질주하기 시작하고 이후 마이크와 마커스가 사이드카가 달린 오토바이를 타고 달리는 고속도로 추격 장면, 막판 멕시코 낡은 호텔에서 펼쳐지는 총격전이 눈을 사로잡는다.

 

그러나 영화가 그 이상의 큰 재미를 주지는 않는다. 범죄 조직의 정체도 처음부터 밝혀져 긴장감이 떨어진다. 중후반부 반전 요소가 있긴 하지만 이 반전이 다소 뜬금없다. 한국식 '막장' 드라마를 떠올리게도 한다. 그 외에 여러 흥미 요소를 넣긴 했지만, 이 요소들이 융합되지 못하고 따로 노는 것 같다. 마커스를 연기한 마틴 로런스가 액션에서는 그다지 활약하지 못하는 것도 아쉽다.

 

윌 스미스와 마틴 로런스 외에도 전편들에 출연한 조 판토리아노가 얼굴을 비추며 바네사 허진스 그리고 DJ 칼리드 등이 출연한다. 한국계 배우인 찰스 멜턴은 마이크와 마커스를 돕는 경찰 AMMO팀 일원인 레이프를 맡았다.

 

'나쁜 녀석들' 1~2편은 마이클 베이 감독이 연출했지만 이번 영화는 모로코 출신 벨기에 감독 아딜 엘 아와 빌랄 팔라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