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이 동생 부부 왕따?"…英 윌리엄·해리, 공동성명 통해 부인

더타임스, 익명 취재원 인용해 보도하자 "거짓된 이야기" 반박
왕실, '샌드링엄 정상회의' 열고 해리 왕자 부부 거취 논의

 

형인 윌리엄 왕세손이 동생 해리 왕자 부부를 '왕따시켰다'(bullying) 언론 보도가 나오자 영국 왕실은 즉각 이를 부인했다.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왕자비는 지난 8일 내놓은 성명에서 왕실 고위 구성원(senior royal family)에서 물러나는 한편 재정적으로 독립하겠다고 밝혔다.

 

해리 왕자 부부가 형 윌리엄 왕세손 부부와 불화 관계에 있어 이같은 결정에 영향을 미쳤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 이와 관련해 익명의 취재원을 인용, 윌리엄 왕세손이 해리 왕자 부부를 계속해서 괴롭혔으며(bullied), 이로 인해 해리 왕자 부부가 마치 쫓겨나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같은 내용이 전해지자 윌리엄 왕세손과 해리 왕자는 즉각 공동명의의 성명을 통해 이를 부인했다고 BBC 방송이 밝혔다.

 

성명은 "분명한 부인에도 불구하고 케임브리지 공작(윌리엄 왕세손)과 서식스 공작(해리 왕자) 간의 관계를 추측하는 거짓된 이야기가 영국 신문에 실렸다"고 지적했다.

 

성명은 "정신적 건강과 관련한 이슈에 대해 깊이 관심을 갖고 있는 형제들에게 이같은 식으로 선동적인 언어를 사용하는 것은 매우 불쾌하며 잠재적으로 해로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신문 1면에 실린 영국 해리 왕자 부부


대중지 더선의 댄 우턴 에디터는 BBC 방송에 "윌리엄 왕세손과 해리 왕자가 막후에서 수많은 싸움을 벌이는 와중에 공동 성명을 함께 내놓는 것은 매우 놀라운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왕따'는 아니더라도 형제간의 사이가 해리 왕자 결혼 이후 18개월간 점점 불편해져 왔으며, 이로 인해 최근 해리 왕자 부부의 독립 선언으로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왕실 전기작가이자 데일리 메일 기자인 로버트 하드맨은 "신속하게 공동성명을 내놓았다는 것은 형제간의 깊은 유대감을 보여준다"면서 "이날 있을 왕실 긴급회의에서 대립을 피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읽힌다"고 분석했다.

 

이날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영지인 샌드링엄 별장에서는 여왕과 찰스 왕세자, 윌리엄 왕세손과 해리 왕자 등이 모인 가운데 긴급회의가 열린다.

 

일명 '샌드링엄 정상회의'로 불리는 이날 회의에서 이들 '로열 패밀리'는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왕자비의 독립선언과 관련해 구체적인 해법을 논의할 예정이다.

 

예를 들어 해리 왕자 부부가 공식 직함을 유지할지, 어떤 왕실 공무를 수행할지, 이들에게 어떤 재정적 지원이 이뤄질지 등을 결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신속한 해법을 찾으려는 여왕의 바람에도 불구하고 해리 왕자 부부 문제를 해결하는데 다소 시간이 걸릴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일각에서는 해리 왕자 부부의 역할에 대한 재정립이 향후 윌리엄 왕세손의 둘째와 셋째 자녀인 샬럿 공주와 루이 왕자 등 미래 왕실 가족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할 수도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현재 영국 왕위 계승 서열에서 윌리엄 왕세손이 2위, 윌리엄 왕세손의 장남인 조지 왕자가 3위다. 이어 샬럿 공주와 루이 왕자, 윌리엄 왕세손의 동생인 해리 왕자 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