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택' 진세연 "'대군' 때 보다 좋은 결과 있을 것"

연합뉴스 | 입력 12/12/2019 09:32:04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진세연, 심쿵 눈맞춤
배우 진세연이 1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호텔에서 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 제작발표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왕비 노리는 여인들의 치열한 전쟁…TV조선 14일 첫방송

 

정통 왕조 이씨가 아닌 자들에게 유일하게 허락된 조선 최고의 지위, '왕비' 자리를 노리는 이들의 목숨 건 경합이 벌어진다.

 

TV조선은 오는 14일 새 주말 사극 '간택-여인들의 전쟁'을 선보인다고 12일 예고했다.

 

이 작품은 지난해 시청률 5.6%(닐슨코리아 유료가구)를 돌파하며 TV조선 드라마 사상 최고 성적을 낸 사극 '대군-사랑을 그리다'의 김정민 PD와 배우 진세연(25)이 다시 한번 의기투합해 기대를 모은다.

 

그는 12일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이 작품을 선택한 가장 큰 이유가 김정민 PD님 때문이다. 이번에도 PD님과 함께한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한 번 함께했던 경험이 있기 때문에 '대군' 때보다도 좋은 결과를 만들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자신을 보였다.

 

그는 또 작품에 대해 "사건이 빨리 진행되고 감정의 변화가 큰 드라마"라며 "동료 배우들과 빨리 친해지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은보는 세상에서 가장 당당한 여성이다. 당당하게 중전이 될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 그리고 간택 과정이 이렇게 자세하게 나온 사극이 그동안 없었는데 그런 부분도 새로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진세연과 호흡을 맞출 왕 이영은 김민규가 연기한다.

 

'간택'에는 진세연-김민규 외에도 이시언, 도상우, 이열음, 윤기원, 조은숙, 이화겸, 조미녀, 추수빈, 최명빈, 송지우, 김주영, 안세하 등이 출연한다.

 

연출을 맡은 김 PD는 "조선 시대 간택 과정을 보면 가문, 품성, 외모 등을 봤다. 그러나 그런 부분만으로 '삼간택'을 진행하는 건 부족함이 있어 극 중간중간 주인공이 미션을 수행하도록 했다. 그 과제들을 뚫고 주인공이 중전이 될 것인지를 재밌게 봐달라"고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14일 밤 10시 50분 첫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