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언 레이놀즈 "압도적 액션…넷플릭스에도 큰 변화"

연합뉴스 | 입력 12/02/2019 09:34:38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 주역들
2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 글로벌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배우와 제작진 등이 참석하고 있다. 왼쪽부터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 아드리아 아르호나, 멜라니 로랑, 이안 브라이스 프로듀서, 마이클 베이 감독.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로 방한
마이클 베이 감독 "넷플릭스와의 작업, 새로운 세상에 적응하는 방식"

 

"남성스러우면서도 스케일이 큰 액션 영화입니다."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를 들고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와 마이클 베이 감독이 한국을 찾았다.

 

2일 서울 종로구 한 호텔에서 열린 글로벌 기자간담회에서 라이언 레이놀즈는 영화에 대해 "압도적인 스케일"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간담회는 전 세계 최초로 한국에서 열렸다.

 

라이언 레이놀즈는 이들 여섯명의 리더인 원(One)을 연기했다.

 

그는 자신이 맡은 역할에 대해 "억만장자로, 삶의 방향을 잃고 살아가던 차에 돈을 가지고 악한 사람들을 처단하며 정의를 추구한다"고 설명했다.

 

라이언 레이놀즈는 기자간담회 내내 유머 감각을 뽐냈다. 그는 지난해 방한 때 MBC TV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에 출연한 일을 언급하며 "계속 고통받는다"고 웃기도 했다.

 

라이언 레이놀즈 외에도 멜라니 로랑, 아드리아 아르호나, 마누엘 가르시아 룰포, 벤 하디 등이 출연했다.

 

팀원들의 의사이자 적진 침투 선발대까지 멀티 플레이어로 활약하는 파이브(Five)를 맡은 아드리아 아르호나는 자신이 맡은 역할에 대해 "강한 여성"이라며 "많은 영화가 여성 캐릭터를 그릴 때 터프하게는 그리지만 강하게는 그리지 않는다. 어려운 조합이었다"고 했다.

 

영화는 첫 장면부터 엄청난 스케일의 액션 장면을 자랑한다. 이탈리아 피렌체를 질주하며 카체이싱 총격전이 벌어지고, 홍콩의 고층 건물을 뛰어다니는 파쿠르 액션 등이 눈을 사로잡는다.

 

마이클 베이 감독은 넷플릭스와의 작업에 대해 "나는 큰 규모의 영화에 익숙한 사람이라 (극장에서 상영하지 못하는 넷플릭스 영화라) 아쉬움이 있긴 했다"면서도 "새로운 세상에 적응해야 한다. 사람들은 콘텐츠를 다른 방식으로 소비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영화라는 경험이 어느 부분에서 죽어가고 있어서 슬픈 감정도 들지만, 넷플릭스에서 많은 투자를 해 줬다. 그 덕분에 훌륭한 작품을 만들 수 있었다"며 "큰 TV를 사시라"고 웃었다.

 

막대한 제작비가 투입됐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제작진은 이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이언 브라이스 프로듀서는 제작비를 묻는 말에 "제작비는 말하기 어렵다"며 "모든 자원을 아낌없이 투자했다"고만 말했다.

 

영화는 오는 13일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