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 괴인' 아데토쿤보 50점 폭발…밀워키 8연승 질주

연합뉴스 | 입력 11/26/2019 15:45:10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야니스 아데토쿤보
밀워키의 야니스 아데토쿤보가 26일 유타 경기에서 50점, 14리바운드를 기록하며 17경기 연속 더블더블을 작성했다.


필라델피아 간판 엠비드, 토론토 전에서 무득점 '수모'

 

미국프로농구(NBA)의 '그리스 괴인' 야니스 아데토쿤보(밀워키 벅스)가 다시 코트를 지배했다.

 

아데토쿤보는 25일(이하 미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피저브 포럼에서 열린 유타 재즈와의 홈경기에서 50점을 넣고 리바운드 14개를 잡아냈다.

 

122-118로 승리한 밀워키는 8연승을 달리며 동부 콘퍼런스 1위(14승 3패) 자리를 지켰다.

 

아데토쿤보는 이번 시즌 17경기에서 모두 더블더블을 작성, 1976-1977시즌 빌 월튼이 세웠던 37경기 연속 더블더블 기록에 한 걸음 더 다가갔다.

 

전반까지 48-57로 뒤졌던 밀워키는 아데토쿤보의 3점슛을 앞세워 3쿼터 5분여를 남기고 74-74, 동점을 만들었다.

 

주도권을 잡은 밀워키는 4쿼터 1분 24초를 남기고 120-113으로 앞섰지만, 유타의 추격을 받아 종료 48초 전 120-118까지 따라 잡혔다.

 

밀워키는 동점 위기에서 유타의 도너번 미첼의 드라이빙 레이업을 브룩 로페즈가 블록하면서 승리를 지켰다.

 

디펜딩 챔피언 토론토 랩터스는 파스칼 시아캄(25점)과 프레드 밴플리트(24점)를 앞세워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를 101-96으로 제압했다.

 

필라델피아의 간판 조엘 엠비드는 NBA 입성 이후 처음으로 무득점에 그치는 수모를 당했다.

 

엠비드는 32분을 뛰는 동안 11차례 야투와 세 차례 자유투를 시도해 한점도 넣지 못했다.



조엘 엠비드
필라델피아의 조엘 엠비드(흰색 유니폼)가 25일 토론토 전에서 공을 놓치고 있다.


1년을 쉬다가 올 시즌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와 계약한 카멜로 앤서니는 시카고 불스와의 경기에서 모처럼 제 몫을 했다.

 

올스타 10회 선정, 2013년 득점왕으로 정점을 찍은 이후 내리막을 걸었던 앤서니는 25점을 넣어 117-94 승리를 이끌었다.

 

LA 레이커스는 르브론 제임스(33점·13어시스트)의 활약으로 샌안토니오 스퍼스를 114-104로 물리쳤다.

 

8연승한 레이커스는 15승 2패로 서부 콘퍼런스 선두를 달렸다. 

 

◇ 25일 NBA 전적

 

브루클린 108-106 클리블랜드

 

디트로이트 103-88 올랜도

 

인디애나 126-114 멤피스

 

마이애미 117-100 샬럿

 

보스턴 103-102 새크라멘토

 

미네소타 125-113 애틀랜타

 

토론토 101-96 필라델피아

 

포틀랜드 117-94 시카고

 

밀워키 122-118 유타

 

LA 레이커스 114-104 샌안토니오

 

오클라호마시티 100-97 골든스테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