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메츠, 김광현에 관심"…MLB 포스팅 막바지 작업

연합뉴스 | 입력 11/26/2019 15:42:49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질문에 답하는 프리미어12 야구대표팀 김광현

10월 18일 김광현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프리미어12 결승전에서 일본에 패배하며 준우승을 차지했다.

 

 

김광현(31·SK 와이번스)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포스팅(비공개경쟁입찰) 절차를 밟는다.

 

SK는 25일 KBO에 '포스팅 시스템 참가 공시 요청 공문'을 보냈다. 그러나 더 제출할 서류가 남아 있고, 서류 제출 후 KBO가 확인 작업을 해야 한다.

 

KBO가 메이저리그 사무국에 포스팅 요청 공문 등을 전달하고,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이를 공시하려면 2∼3일 정도의 시간이 더 필요하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김광현의 포스팅을 공시하면 30일 동안 모든 구단과 자유롭게 협상할 수 있다.

 

SK가 김광현의 미국 진출 도전을 허락하면서, 미국 현지 언론에서는 꾸준히 김광현에 관한 기사가 나온다.

 

26일에는 스포츠넷 뉴욕이 "뉴욕 메츠가 김광현에게 관심을 보인다"고 보도했다.

 

메츠는 2019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수상자 제이컵 디그롬과 노아 신더가드, 마커스 스트로먼, 스티븐 마츠로 이어지는 1∼4선발을 갖췄다. 그러나 잭 휠러가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 나오면서 선발 한 자리가 비었다.

 

MLB닷컴 뎁스차트에도 1∼4선발만 명시하고 있다.

 

스포츠넷 뉴욕은 "김광현은 견고한 5선발 후보가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김광현은 올해 17승 6패 평균자책점 2.51로 활약했고, 메이저리그 진출 도전 의사를 밝혔다.

 

SK는 김광현의 계약 기간이 1년 더 남았고, FA 재취득까지는 2시즌이 더 필요하지만 김광현의 메이저리그 진출 도전을 허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