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사무국 최초로 '올스타 팀' 선정…류현진 선발 투수 후보

연합뉴스 | 입력 11/26/2019 15:42:00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역투하는 류현진


NBA '올 NBA팀'·NFL '올 프로팀' 본 따 MLB도 시즌 결산 올스타 뽑기로

 

미국프로야구(MLB) 사무국이 양대 리그를 아우른 최고의 선수들을 추려 일종의 시즌 결산 올스타팀인 '올 MLB'(All-MLB) 팀을 최초로 선정한다.

 

MLB 사무국은 2019년 내셔널리그, 아메리칸리그 포지션별 최고 선수로 구성된 올 MLB 팀을 뽑기로 하고 25일(미국시간) 홈페이지에서 팬 투표를 시작했다.

 

미국프로풋볼(NFL)은 '올 프로' 팀, 미국프로농구(NBA)는 '올 NBA 팀'이라는 명칭을 사용해 오래전부터 당해 시즌에 최고 선수로 구성된 하나의 올스타팀을 발표해왔다.

 

MLB도 이제 그 대열에 합류했다.

 

올 MLB 팀은 팬 투표와 전문가 패널의 선정을 조합해 구성된다.

 

팬 투표는 12월 3일 오후 2시에 마감된다.

 

전문가 패널은 언론 종사자, 방송 해설자, 전직 선수 등으로 이뤄진다.

 

MLB 사무국은 최고의 선수들이 모인 첫 번째 올스타팀과 포지션별 차점자들의 집합 격인 두 번째 올스타팀으로 올 MLB 팀을 나눠 발표한다.

 

올해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2.32)를 자치한 왼손 투수 류현진(32)은 5명을 뽑는 선발 투수 부문 후보로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양대 리그 사이영상을 받은 저스틴 벌랜더(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제이컵 디그롬(뉴욕 메츠)을 비롯해 게릿 콜, 맥스 셔저(워싱턴 내셔널스) 등 19명의 선발 투수가 영광을 다툰다.

 

류현진은 이미 미국의 유명한 야구전문잡지인 베이스볼아메리카(BA)의 2019년 첫 번째 올스타팀의 선발 투수로 선정됐다.

 

류현진은 콜, 벌랜더, 스티븐 스트라스버그, 디그롬 등 우완 강속구 투수 4명과 함께 왼손 투수로는 유일하게 첫 번째 올스타팀의 선발 투수진을 구성했다.

 

류현진은 또 ESPN의 선정에선 셰인 비버(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잭 플래허티(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잭 그레인키(휴스턴 애스트로스), 찰리 모턴(탬파베이 레이스)과 함께 두 번째 올스타팀 선발 투수에 포함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