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다저스, 프리드먼 사장과 '조용히' 계약 연장

연합뉴스 | 입력 11/25/2019 09:49:39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2019 스프링캠프에서 대화하는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데이브 로버츠 감독과 앤드루 프리드먼 사장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앤드루 프리드먼(43) 야구 운영 부문 사장과 계약을 연장했다.

 

MLB 네트워크의 존 헤이먼은 24일(미국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다저스가 5년간 5번 지구 우승을 이끈 프리드먼 사장과 조용히 계약을 연장했다. 너무 조용히 계약해서 새 계약의 기간을 말해주거나 계약을 발표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NBC스포츠는 프리드먼 사장이 지난 5년간 3천500만달러를 받은 것으로 미뤄 이번 계약은 그보다 규모가 클 것으로 예상했다.

 

프리드먼 사장은 2014년 다저스에 합류했다. 지난 5시즌 동안 다저스는 연고지 이전 후 구단 최다승 기록을 두 차례 갈아치웠다. 2017년 104승을 거뒀고 2019년에는 106승으로 또 새 기록을 썼다.

 

2018년과 2019년에는 두 시즌 연속으로 월드시리즈에 올랐다. 그러나 각각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보스턴 레드삭스에 져 우승 문턱을 넘지 못했다.

 

프리드먼 사장은 다저스에 합류 전 '영세 구단' 탬파베이 레이스의 단장을 지내면서 4차례(2008, 2010, 2011, 2013년) 팀을 포스트시즌에 올려놓으며 능력을 인정받았다.